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折箭(절전)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8월 29일 수요일 제10면

折箭(절전)/折 꺾을 절/箭 화살 전

남북조시대 후위(後魏)때 토곡혼(吐谷渾)의 왕 아시(阿豺)에게 20명의 아들이 있었다. 위대(緯代)는 맏아들이다. 아시가 말했다. "너희들은 각기 화살 하나씩을 갖고 그것을 부러뜨려 땅 아래로 던져 보아라."

이복동생 모리연(慕利延)에게도 말했다. "너는 이 화살 하나를 쥐고 부러뜨려 보아라."

모리연은 그것을 쉽게 부러뜨렸다. 아시는 또 말했다. "이번에는 화살 열아홉 개를 쥐고 한번에 부러뜨려 보거라."

모리연은 힘을 다했으나 할 수 없었다.

아시가 말했다. "너희들은 알겠느냐? 하나는 쉽게 부러뜨리지만 많은 것은 그렇게 하기는 어렵다. 힘을 하나로 합친 연후에 국가는 견고해지는 것이다."

작금의 정국을 보면 한심하기 이를데 없다. 힘을 합쳐도 모자라는 판국에 파당을 지어 계파싸움이나 하고 있으니 나라가 강성해질 리 만무하다. <鹿鳴>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