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군포시, 연말까지 1회용품 사용 업소 점검

박완규 기자 wkp@kihoilbo.co.kr 2018년 08월 28일 화요일 제0면

군포시는 정부의 1회용품 사용 규제 방침에 따라 올 연말까지 1회용품 사용 점검 및 계도를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점검 대상은 1회용품 사용억제 대상 6천448개 업소이며, 시는 앞서 관련 사업장 전체에 대한 안내문 발송과 함께 1회용품 사용억제를 위한 자체교육 및 다양한 홍보활동을 펼쳐왔다.

자원 절약과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식품접객업과 집단급식소의 경우 1회용 플라스틱 컵이나 용기 등을 사용할 수 없으며, 대규모 점포와 매장면적이 33㎡를 초과하는 도소매업의 경우에도 1회용 봉투나 쇼핑백 등을 무상으로 제공하면 안 된다.

단, 식품접객업이나 집단급식소의 경우 음식물을 배달하거나 고객이 음식물을 가져가는 경우는 예외적으로 1회용 플라스틱 컵이나 용기 등을 사용할 수 있고, 도소매업은 순수 종이 재질에 한해 1회용 봉투나 쇼핑백을 무상으로 제공할 수 있다.

시는 월별로 대상 업종을 정해 주 1회 10여 개 업소를 대상으로 정부 지침에 대한 세부 준수사항 이행여부를 집중 점검할 계획이며, 준수사항을 위반한 경우에는 관련 법령에 따라 2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친환경 소비문화 정착을 위해서는 사업자뿐만 아니라 시민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1회용품 사용억제 조기 정착으로 자원절약 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들의 적극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군포=박완규 기자 wkp@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