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올드팝&재즈에 취하는 ‘수원의 밤’

내달 1일 수원화성 헤리티지 콘서트·7~8일엔 재즈페스티벌 개최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2018년 08월 30일 목요일 제13면
▲ 지난해 9월 수원 광교호수공원 야외공연장에서 열린 ‘2017 수원재즈페스티벌’에서 관람객이 공연을 즐기고 있다.  <수원시 제공>
▲ 지난해 9월 수원 광교호수공원 야외공연장에서 열린 ‘2017 수원재즈페스티벌’에서 관람객이 공연을 즐기고 있다. <수원시 제공>
가을이 시작되는 9월을 맞아 수원시가 다채로운 음악축제를 마련한다.

1일에는 수원화성 연무대 특설무대에서 ‘수원화성 헤리티지 콘서트’를, 7일부터 8일까지 이틀간 광교호수공원 스포츠클라이밍장 앞 잔디광장에서는 ‘수원재즈페스티벌’이 열린다. 모두 무료다.

# 추억의 올드팝을 감상할 수 있는 ‘수원화성 헤리티지 콘서트’

9월의 첫날 오후 7시 수원화성 연무대 특설무대에서 열리는 ‘수원화성 헤리티지 콘서트 with 추억의 올드팝’에는 수원시립교향악단, 수원시립합창단, 가수 김범수, 손승연, 팀, 울랄라세션, 천단비, 성악가 신델라 등이 출연한다.

수원시립합창단은 팝 가수 아바와 마이클 잭슨의 히트곡을 합창으로 재해석해 선보이고, 수원시립교향악단은 ‘We will rock you’, ‘Love of my life’ 등 영국의 록그룹 퀸의 노래를 오케스트라 버전으로 들려준다.

김범수, 손승연, 울랄라세션, 성악가 신델라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뮤지션의 라이브 공연도 즐길 수 있다.

# 재즈를 즐기고 싶다면 ‘수원재즈페스티벌’

7~8일에는 광교호수공원 스포츠클라이밍장 앞 잔디광장에서 국내외 정상급 재즈음악가들이 출연하는 ‘2018 수원재즈페스티벌’이 열린다. 7일은 오후 6시, 8일은 오후 4시에 공연이 시작된다.

7일에는 독일의 21인조 보컬 밴드 재즈콰이어 프라이부르크의 하모니를 즐길 수 있다. 국내 재즈계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윤석철 트리오와 가수 JK김동욱 밴드의 공연도 열린다.

8일에는 미국의 전설적인 재즈테너이자 색소폰 연주자인 릭 마기차와 이탈리아의 재즈피아니스트 케코 포르나넬리가 현재와 과거의 재즈가 어우러진 협연을 선보인다. 국내 재즈밴드 ‘Moon밴드’의 공연도 진행된다. KT&G 상상유니브를 통해 선발된 청년밴드의 버스킹(거리 공연) 무대도 함께 펼쳐진다.

모든 공연은 사전 신청 없이 현장에서 참여할 수 있다. 광교호수공원의 주차공간이 협소해 대중교통을 이용할 것을 추천한다. 자세한 정보는 수원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