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재명 ‘첫 도의회 도정질의’ 설전 아닌 솔직한 소신 피력

도정 핵심정책·현안 등 지적에 강하지만 완곡하게 의사 밝혀 호의적 분위기 속 신고식 무난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2018년 08월 30일 목요일 제23면
▲ 29일 오전 경기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제330회 임시회 2차 본회의가 열려 더불어민주당 박창순 도의원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도정질문을 하고 있다. <br /><br />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 29일 오전 경기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제330회 임시회 2차 본회의가 열려 더불어민주당 박창순 도의원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도정질문을 하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이재명 경기지사가 취임 후 처음 실시된 경기도의회의 도정질의에서 무난한 신고식을 치렀다.

이 지사는 각종 현안 질의들에 소신 발언을 지키면서도 도 차원에서 수용이 어려운 요구사항들에 대해서는 솔직하면서도 에두른 답변 기조로 도의회와의 불필요한 설전을 비켜 갔다.

29일 열린 도의회 제330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이 지사는 경기지사 취임 후 처음으로 도의원들과 도정 현안에 대한 문답을 주고받는 도정질의 답변석에 섰다.

성남시장 재임 시 주요 현안마다 시의회와의 잦은 갈등과 반목이 표출됐던 탓에 일각에서는 도의회의 첫 도정질의에서도 설전을 예상하기도 했으나 무난한 기조를 이어갔다는 평가다. 이 지사는 도정 핵심 정책이나 현안에 대한 의원들의 일부 지적에는 대체로 소신 있는 발언을 유지했다.

그는 최근 논란이 된 공공건설공사 원가 공개 및 표준시장단가 적용 등과 관련, "도민들의 세금으로 쓰는 돈이 얼마나 들어갔느냐를 공개하는 것은 행정청 재량"이라며 "표준품셈이라는 이름으로 ‘엉터리 과장된 가격보다 더 주라’ 이런 정책을 우리가 고쳐야 되지 않나. 그걸 문제 삼는 사람들이 시끄럽다고 해서 그 얘기를 미리 들어야 하느냐"고 강한 의사를 재차 피력했다.

지방채 발행에 대해서도 "‘지방채 제로 정책’은 바람직하지 않다. 정치적 공방이 되니 꼭 해야 할 일조차 현재 돈으로 지출해 버려 예산집행이 왜곡된다"며 "여러 분야에서 이런 문제들을 바꿀 필요가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 지사는 그러면서 지방도 도로사업 예산 지원, 도의 예산편성권 침해 소지가 있는 조례 개정 문제 등 다소 수용이 어려운 요구 등에 대해서는 해당 의원에게 부드러운 양해를 구했다. ‘상담히 공감한다’, ‘좋은 의견이다’라고 질의를 던진 도의원들에 공감을 표하면서도 조례 위반, 도 고유 권한 침해 등의 수용 불가 사유를 밝히고 "합리적 방안을 찾겠다"고 의지를 전달했다.

이날 유일 교섭단체이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만 도정질의에 나섰던 가운데 의원들 역시 대체로 이 지사에 호의적 입장을 유지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