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재신임 절차? 임기보장?… 김포 산하기관장 거취 촉각

도시공사·자원봉사센터 등 6곳 민선 7기 방침 안정해져 설왕설래 원활한 행정 위해 ‘용퇴’ 여론 높아

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2018년 08월 31일 금요일 제9면
‘전임 시장의 시정 방향과 철학이 다른 만큼 새 시장이 취임한 이상 최소한 재신임 절차를 밟아야 하는 것이 정치적 예의’라는 의견과 ‘법에 보장된 임기는 지켜야 한다’는 의견이 상충하는 가운데 김포시 산하기관장에 대한 용퇴 촉구가 확산되고 있어 산하기관장과 임직원의 거취가 주목된다.

30일 김포시에 따르면 조례 등에 따라 시 예산으로 설립되거나 지원받는 산하기관은 김포도시공사와 김포시시설관리공단, 김포시청소년육성재단, 김포문화재단, 김포복지재단, 김포시자원봉사센터 등 6곳이다.

김포도시공사와 복지재단을 제외한 4개 기관장은 퇴직을 2~3년 앞두고 명퇴 후 공모 절차를 거쳐 자리를 옮긴 김포시청 공직자 출신이다. 기관장을 제외하고 명퇴 후 공모 절차를 거쳐 이들 기관에 간부급으로 근무 중인 김포시 출신 전직 공직자도 5~6명에 이른다.

이런 가운데 지난해 말 정년에 이어 공모를 통해 재임기가 시작된 시설관리공단 이사장을 비롯해 이들 기관의 장과 간부직원들의 임기는 짧게는 오는 9월에서 2020년까지 남아 있다.

그러나 민선7기 출범 이후 이들에 대한 시의 방침이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시청 안팎에서 설왕설래하고 있는 모습이다. 그래서 일각에서는 민선7시 시장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선 시 산하기관장과 임원들의 사퇴가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또 시의 원활한 인사정책과 행정으로 진정으로 시민들을 위한 올바른 행정이 이뤄질 수 있다는 지적도 만만치 않아 이들의 용퇴 촉구 여론도 들끓고 있는 실정이다.

울산광역시의 경우 산하 공기업과 출연기관에 대해 재신임 절차에 들어간 가운데, 해당 기관 대표 모두가 사표를 제출함으로써 김포시 산하기관과 대조를 이루고 있다.

이와 관련, 시의 한 고위 공직자는 "임기가 남은 인사들에게 사퇴를 종용하는 것이 쉽지는 않을 것"이라며 "신임 시장의 부담도 덜고 시의 방침이 정해지기 전에 먼저 재신임을 받도록 용단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김포=이정택 기자 ljt@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