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연수, 장모님의 귀여움을 듬뿍 "착하게 생겨" 훈내 솔솔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8년 08월 31일 금요일 제0면

지연수, 장모님 귀여움 듬뿍 "착하게 생겼다" 훈내 솔솔

레이싱모델 출신의 지연수가 주목받는다.

그룹 '유키스' 일라이의 아내이기도 한 지연수는 나이를 잊은 외모로 주목받고 있다.

WeChat Image_20180831220322.jpg
▲ 지연수

더군다나 11살 차이의 연하 아이돌을 남편으로 맞은 그는, 초반 여러 눈을 의식해 비밀 연애를 해야했다고 한다.

특히 지연수의 어머니는 일라이를 '꼬마 신랑' 보듯 하면서 귀여워했다. 반대도 있었다고 하지만 현재는 잘 지낸다고 알려졌다. 

과거 KBS '살림남2'에서 지연수의 엄마는 일라이를 만났다. 지연수 어머니는 "처음엔 11살 어리다고 해 속상했다"라면서도 "막상 보니 착하게 생겼더라"고 마음에 들어했다.

이밖에도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 어머니는 어린 남편 진화를 보고 "아이고 애기를 데리고 왔네"라고 해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이밖에도 마이크로닷과 홍수현 커플도 새로운 연상연하로 거듭났다. 얼마 전에는 박소현과 신동이 방송에서 묘한 분위기를 풍기기도 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