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재명 지사 첫 추경안 경기도의회 각 상임위 예비심의 무난 통과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2018년 09월 06일 목요일 제0면

이재명 경기지사의 첫 추가경정예산안이 예비 심사격인 경기도의회 각 상임위원회의 심의를 무난하게 통과했다.

5일 도의회에 따르면 각 상임위는 이날까지 도가 소관 실·국별로 제출한 도 제1회 추경예산안의 심의를 마무리했다.

안전행정위원회 심의 과정에서 시·군과의 협의 미이행, 지역별 자치조직과의 갈등 우려 등이 제기되면서 예산 삭감 여부가 거론됐던 ‘시민순찰대’와 ‘공공관리소’ 시업사업 예산은 원안대로 처리됐다.

해당 사업은 이 지사의 공약사업 중 하나로, 이 지사는 최근 문재인 대통령과 가진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이를 경기도형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 방안으로 제시하기도 했다.

다만 안행위는 해당 사업에 대해 6개월 간 시범운영을 거쳐 시·군의 협조를 완료, 자율방범대 등 기존 자치조직과의 갈등 해소 여부 등을 판단해 도내 전역 확대 여부를 결정키로 전제 조건을 달았다.

안행위는 제출된 소관 예산안 8천900여억 원 중 1억2천여만 원만을 감액했고, 이 지사가 역할 강화 의지를 밝힌 특별활동경찰단 관련 예산 등 11억7천여만 원을 증액했다.

도시환경위, 농정해양위, 보건복지위 등은 일부 국비내시 변경 등으로 인한 조정 외 특별한 예산 증감 없이 예산안을 처리했고, 경제과학기술위는 도가 낸 예산안을 원안 가결했다.

문화체육관광위도 삭감은 1건(1억 원)에 불과했고, 건설교통위도 사업비 조정이 필요한 도로사업 관련 예산 20억 원 다른 사업 예산으로 조정한 것 외 예산 삭감 조치에 나서지 않았다.

각 상임위의 심의가 마무리된 예산안은 예산결산특별위로 넘어가 6일부터 본심의에 들어간다. 도의회는 예결특위 심의를 거쳐 오는 12일 본회의에서 추경예산안을 최종 의결 한다.

예결특위 이은주(민·화성6) 위원장은 "이번 추경예산안은 특별한 쟁점이 현재로서는 두드러지지 않았다"며 "다만 일자리 창출 등에 대한 소극적 대처 등 추경에 대한 방향성이 명확하지 않아 심의 과정에서 짚어보려 한다"고 말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