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택동부고속화道, 지하·지상구간 연속화~신규 대체노선 마련 필요"

시, 민투사업 대책 마련 토론회 지중화 등 민원 해결 방안 모색 대책위서 제시 4개안 추가 검토

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2018년 09월 07일 금요일 제8면
▲ 평택동부고속화도로 민간투자사업 관련 민원해소를 위한 토론회가 정장선 시장과 원유철 국회의원 해당지역 출신 도의원과 시의원, 비상대책위 관계자 및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고 있다.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br /><br />
▲ 평택동부고속화도로 민간투자사업 관련 민원해소를 위한 토론회가 정장선 시장과 원유철 국회의원, 해당지역 출신 도의원과 시의원, 비상대책위 관계자 및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고 있다.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평택시가 동부지역의 도로 정체 해소를 위해 추진 중인 ‘평택동부고속화도로 민간투자사업’의 원활한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 5일 시청 종합상황실에서 토론회를 가졌다.

이날 오후 7시부터 3시간여에 걸쳐 진행된 토론회는 비상대책위원회, 지역주민, 지역구 정치인(국회의원, 도·시의원), 우선협상대상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 공무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토론회는 사업 추진 배경, 사업 시행에 따른 주요 민원 검토 결과 및 우선협상대상자의 민원 해소 방안, 자유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비상대책위 측은 시행사가 제기한 ‘지중화 불가’를 비롯해 민원 해소 방안으로 제시한 미세먼지 축소나 방음시설 설치 등의 대책이 미흡하다는 의견을 개진하고, 대안으로 4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최초 LH에서 계획했던 광역노선으로 사업 시행할 것 ▶분당~수서 간 도로와 같이 도로의 지하화·지상화 구간의 연속화 조성 ▶경부고속도로에 인접하는 신규 대체노선 검토 ▶평택 도일교차로~오산시계 구간의 대체노선 선정(지방도 317호 확장)이다.

시와 시행사는 이번 방안에 대해 추가 검토키로 하고, 향후 검토가 완료되면 토론회를 다시 개최하기로 했다.

평택=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