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군 공여구역 주변 발전계획에 ‘도 북동부 숙원사업’ 반영

양주 종합사회복지관 2022년 건립·포천 농산물 산지유통센터 조성 등
20일 주민·전문가 의견 청취 공청회… 교통정체 해소·균형 개발 기대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2018년 09월 07일 금요일 제21면

양주시 종합사회복지타운 건립과 포천시 창수면 농산물 산지유통센터 및 로컬장터 조성 등 경기 북동부지역의 일부 사업들이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지역 종합계획에 새로 반영된다.

 경기도는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지역 등 지원 특별법에 따라 변경된 ‘경기도내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지역 등 발전종합계획 변경(안)’에 대한 주민 및 관계 전문가 등의 의견 청취를 위한 공청회를 오는 20일 포천시립 중앙도서관에서 연다고 6일 공고했다.

 이번 변경안은 지난해 10월 종합계획 변경 시 신규로 반영된 주변지역 지원사업 중 계획 수립 단계에서 일부 변동 여건이 발생한 사안들에 대해 새로운 사업으로 대체하거나 요건을 변경한 내용들이다.

 우선 양주시에 건립될 예정이던 ‘주민을 위한 종합사회복지타운’은 ‘양주어울림센터(종합사회복지관)’ 건립 사업으로 대체되면서 2022년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포천시 이동면 장암리 346 일원에 들어설 예정이던 ‘이동복합커뮤니티 센터’ 건립은 인근 490-1 일원으로 변경돼 추진된다.

 포천 ‘영평사격장 전차 진출입로 우회도로 개설’은 국방부에서 추진키로 결정됨에 따라 주민들의 요구를 받아들여 ‘창수면 농산물 산지유통센터 및 로컬센터 조성’으로 변경됐다.

 양평 ‘흥천 근린공원 조성’은 토지주 반대로 사업이 막히면서 ‘양평 도시계획도로(중 2-2호) 개설’로 수정됐다.

 이 밖에 민자사업으로 추진됐지만 행정절차 및 토지주 보상협의 지연으로 인해 막혀 있던 포천 ‘힐마루 관광레저 조성’은 당초 사업기간이 올해까지였지만 2021년까지로 3년 연장됐다.

 도는 발전종합계획 변경에 따라 주변지역 지원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으로 경기북부지역 교통 정체 해소, 교육환경 개선, 낙후지역 균형개발과 지역경제 활성화가 촉진될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도내 미군 공여구역은 51개소이며 이 중 활용 가능한 반환공여구역은 의정부 8곳, 파주 6곳, 동두천 6곳, 하남 1곳, 화성 1곳 등 총 5개 시 22개소이며 이는 미반환된 6개소를 포함한다.

 반환된 16개소 중 미개발된 6개소는 방대한 기지 규모, 접근성 미비, 고가의 토지매입비 등으로 공여구역특별법 제정 이후 10년 넘게 개발이 지연되고 있어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