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당정청, 신산업 일자리 창출 힘 모은다

바이오헬스 분야 R&D 적극 지원 의료기기·화장품산업 등 첨단화 발명·특성화고 지정 확대 추진도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8년 09월 07일 금요일 제2면
당정청이 혁신성장 일환으로 신산업 일자리 창출에 주력키로 했다.

당정청은 6일 국회에서 신성장 동력을 통한 일자리 창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머리를 맞대고 여러 방안에 대해 뜻을 모았다고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이 밝혔다.

우선 당정청은 바이오헬스 분야에서 제약·의료기기·화장품 산업을 첨단화하기 위한 R&D를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인공지능·정보기술(IT) 등 신기술을 활용해 신약개발과 임상시험 체계를 첨단화하고, 첨단의료복합단지(오송·대구)의 신약개발 인프라를 고도화하기로 했다.

또 혁신형 의료기기(마이크로 의료로봇, 돌봄 로봇 등)의 R&D를 확대하고, 국가별 피부 특성 등을 고려한 맞춤형 화장품 개발을 통해 화장품 수출지역 다변화를 지원하는 방안도 추진키로 했다.

여기에다 개인 맞춤형 정밀의료와 인체 세포를 활용한 재생의료 기술 등 최첨단 바이오헬스 분야도 육성할 계획이다.

바이오헬스 분야의 창업 활성화를 위해선 초기 창업 기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는 등 전 주기에 걸친 지원이 이뤄진다.

지식재산 분야의 일자리 창출 대책도 마련했다.

우선 정부, 지자체, 기업, 대학이 협력해 대학생을 대상으로 지식재산 실무교육과 취업을 지원하는 방안이 대책에 담겼다.

당정청은 또 발명·특성화고 지정을 확대해 현재 6개 교에서 12개 교까지 늘리기로 했다.

당정청은 아울러 스타트업과 중소·벤처기업이 지식재산을 담보로 사업화 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도록 금융지원을 확대하고, 지식재산 기반 중소·벤처기업 투자펀드를 조성하기로 했다.

소프트웨어 분야에선 인재 육성에 주력하기로 했다.

대학 소프트웨어 교육과정 혁신, 청년 인재 집중 양성, 혁신적 인재양성 기관 설립, 소프트웨어 창업거점 조성, 창업·사업화 자금 지원 확대 등이 핵심 내용이다.

또 소프트웨어·ICT 분야에 규제샌드박스를 도입하고, 공공분야 소프트웨어 사업의 빈번한 과업 변경 등 불합리한 발주 관행을 개선하기로 당정청은 의견을 모았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