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원서 ‘인간중심 도시’ 모색

17일부터 이틀간 포럼 개최 아시아 20여 개 도시 참여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2018년 09월 07일 금요일 제23면
수원시는 오는 17일부터 18일까지 노보텔 앰배서더 수원에서 ‘모두를 위한 인간도시’를 주제로 ‘2018 아시아 인간도시 수원포럼’을 연다고 6일 밝혔다.

수원시가 주최하고 수원시정연구원·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수원지속가능발전협의회·이클레이한국사무소·시티넷이 공동 주관하는 포럼에는 염태영 시장을 비롯해 한국·타이완·일본·말레이시아·스리랑카·인도네시아·필리핀 등 아시아 국가 20여 개 도시 대표와 전문가 등이 참가해 사람 중심 도시 정책을 공유하고 도시 발전 전략을 논의한다.

포럼은 17일 오전 10시 염태영 시장의 인사말과 조명래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KEI) 원장의 기조강연으로 시작된다.

이어 이틀에 걸쳐 ▶누구나 행복한 도시(17일) ▶언제나 안전한 도시(17일) ▶무엇이든 가능한 도시(18일)를 주제로 3개 세션이 진행된다. 특별 세션으로 청소년·청년들이 참여하는 ‘청년, 도시를 부탁해’(18일)가 열린다.

세션은 주제발표와 각 도시 사례 발표, 지정토론으로 진행된다.

‘누구나 행복한 도시-도시재생·주거복지’ 세션에서는 박용남 지속가능도시연구센터 소장이 ‘행복도시의 정의와 조건’을 주제로 발표하고, 곽호필 수원시 도시정책실장이 수원시 도시재생·주거복지 사례를 발표한다.

‘언제나 안전한 도시-도시회복력’ 세션에서는 마크 울프람 성균관대 교수가 ‘위험도시와 회복력 기르기’를 주제로 발표한다.

‘무엇이든 가능한 도시-시민민주주의’ 세션에서는 드위 신타 인도네시아 반둥창조도시포럼 프로그램 국장이 ‘인도네시아 시민민주주의 사례’를 주제로 발표하고, 송창석 수원시정연구원 기획조정본부장이 수원시 시민민주주의 사례를 발표한다.

17일 오전 11시에는 국내외 13개 도시 정상이 참여하는 ‘도시 정상들과의 대화’도 열린다. 도시 정상들은 ‘인간도시’를 만들기 위한 각 도시의 지향점을 제시하고, 각 도시의 정책 방향을 공유할 예정이다.

관심 있는 이는 누구나 포럼에 참여할 수 있다. 포럼 일정은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박종대 기자 pjd@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