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애인 구강센터 진료환경 개선돼야"

인천시의회 ‘2021년까지 민간기관 위탁’ 동의안 심의가결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2018년 09월 11일 화요일 제3면
인천시의회가 인천시 권역장애인구강진료센터의 진료환경 개선을 요구했다.

10일 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는 ‘인천시 권역장애인구강진료센터 민간위탁 동의안’을 심의가결했다. 동의안은 오는 2021년까지 센터를 민간기관에 위탁하는 내용이다. 위탁사업비는 1억4천만 원(국비 50%·시비 50%)이다. 2016년부터 지난 3년간은 의료법인 길의료재단에서 위탁받아 장애인 구강진료를 제공했다. 문복위는 동의안 가결에 앞서 그동안 운영의 문제점을 짚었다.

지난해 보건복지부의 ‘권역장애인구강진료센터 만족도 조사’에서 인천은 타 시·도 평균보다 10점 이상이 낮았다. 전국 8개 센터 평균은 79.7이었고, 인천은 68점에 그쳤다. 인천보다 낮은 지역은 한 곳(67.1)에 불과했다. 올해 사업비 1억4천만 원은 제주센터와 함께 가장 낮은 수준이다. 광주·전남은 4억200만 원이고, 충남 3억5천만 원, 부산 3억4천400만 원 등이다.

운영인력 역시 인천센터의 치과의사는 1명인 반면, 타 시·도는 3.3명이다. 인천센터에서는 지난해 1천667명이 진료를 받은 것에 비해 올해는 상반기만 1천159명이 센터를 찾아 환자가 늘고 있는 추세다. 이에 문복위 시의원들은 진료비 지원에 대한 충분한 사전 설명과 수속절차·진료 대기시간 감축 등 진료환경 개선을 주문했다.

조태현 보건복지국장은 "인천센터가 출범이 늦어서 초기 사업비 지원이 적은 것으로 안다"며 "지역 장애인 수에 맞춰 타 시·도와 형평성을 맞출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