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소 인프라 구축 등 삶의 질 개선·일자리 창출 ‘방점’

인천시-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2018년 09월 12일 수요일 제3면

▲ 11일 인천시청 공감회의실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인천시의 2018 예산정책협의회’가 열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박남춘 인천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 11일 인천시청 공감회의실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인천시의 2018 예산정책협의회’가 열려 홍영표(왼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박남춘(오른쪽) 인천시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인천시는 11일 내년 정부 예산 심의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과 예산정책협의회를 가졌다. 박남춘 시장은 지역밀착형 생활SOC사업인 ▶수소 인프라 구축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 등 13개 사업은 시민의 삶의 질 개선, 지역 일자리 창출 지원에 꼭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인천경제자유구역 전시컨벤션 건립 ▶굴포천 생태하천 복원 ▶인천가족공원 조성 등 19개 사업에 677억 원이 내년 예산에 반영되도록 지원을 요청했다.

수소 인프라 구축은 미세먼지 저감과 쾌적한 대기환경 조성을 위해 2021년까지 총 사업비 525억8천200만 원 중 325억8천200만 원의 국비 확보가 필요하다. 시는 내년 1월 수소충전소 및 차량(버스, 승용차) 보급 계획을 수립하고, 2월 수소충전소 구축 지원 및 차량 보급 지원 공고를 낼 계획이다. 3월에는 구입보조금을 지급하고 수소충전소 구축 공사에 들어간다.


시는 또 지역 내 민간·공공건물에 구역형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위해 2021년까지 총 사업비 430억 원 중 207억 원 반영을 요구했다. 총 5개 군·구 467개소(주택 430가구, 공공·민간건물 37개소)에 태양광 1천532㎾, 태양열 220㎡, 지열 52.5㎾, 연료전지 12㎾, 에너지저장장치(ESS) 800kwh 등을 설치한다. 이달 중 사업 규모를 확정하고 예산(지방비 179억 원)을 반영할 계획이다.

이밖에 박 시장은 인천 공항경제권 시범 지정과 송도 녹색기후금융 도시 조성, 수도권 과밀억제권역 창업기업 법인세 전액 감면 등 9개 현안사항을 빨리 해결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건의했다.

조정식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는 "문재인 정부에서 소득주도 성장을 통한 일자리 창출을 내년 예산으로 만드는 게 큰 과제"라며 "시에 꼭 맞는 정책적 사항이나 예산을 잘 만들겠다"고 말했다.

회의에 앞서 홍영표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를 갖고 서구 한국환경공단 이전에 대해 "전혀 가능성이 없다"고 했다. 한국환경공단은 최근 이해찬 당대표가 언급한 공공기관 이전 대상에 포함됐다.

홍 원내대표는 정부가 환경산업을 집적화하기 위해 전략적으로 한국환경공단을 현재 위치에 뒀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국환경공단 인근 환경산업연구단지와 국립환경과학원, 수도권매립지 등이 환경산업 콤플렉스를 구성하고 있다.

홍 원내대표는 "공공기관을 이전해도 원칙과 기준 없이 할 수 없다"며 "한국환경공단 근처에 실증화단지(환경산업연구단지)를 만든 지도 얼마 안 돼 이전 가능성은 없다"고 했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