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잠복결핵 검진, 어린이집 모든 종사자로 확대

부천시의회 행감서 제안

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2018년 09월 13일 목요일 제5면
부천시 어린이집 교사와 조리사 등에 국한돼 있던 ‘잠복결핵 검진’을 차량 운전기사 등 전체 어린이집 종사자로 확대해야 한다는 안이 나왔다.

부천시의회 홍진아<사진>의원은 최근 행정복지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후진국 병이라고 알고 있고 우리나라에서는 없어졌다고 인식되는 결핵이 다시 큰 문제가 됐다. 지금도 OECD 국가 중 결핵 발병 1위 국가라는 불명예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제대로 대응을 못하고 있다는 증거다"라고 주장했다.

또 "잠복결핵은 결핵균에 감염됐지만 평상시에는 활동하지 않다가 면역력이 약해지면 활동성 결핵으로 변한다. 잠복결핵이 활동성 결핵으로 발병하는 것은 10%이지만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를 상대하고 있는 어린이집 특성상 매우 중요한 대목이다"라며 "이런 현실을 감안하면 잠복결핵의 경각심과 적극적인 치료를 권장하는 교육을 진행해 한 건당 2만5천 원씩 하는 검사가 무용지물로 예산이 낭비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편, 부천시는 시의회의 요청에 따라 지난 11일부터 보육교사·원감·원장 등 1천358명 등에 대해 1차 검진, 그리고 다음 달 24일부터는 조리원 등 기타 종사자 등 658명에 대한 2차 검진 등 모두 2천16명에 대해 잠복결핵 검진을 진행할 예정이다.

부천=최두환 기자 cdh9799@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