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바른미래·평화 ‘8월 고용지표’에 소득주도성장 폐기 주장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8년 09월 13일 목요일 제2면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3당이 8월 고용지표와 관련해 소득주도성장 정책 폐기 등을 재차 주장하며 공세를 퍼부었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2일 기자들과 만나 "작년부터 50조 원이 넘는 일자리 예산을 투입하고도 불과 3천 명 일자리로 마무리된 데 대해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며 "하루빨리 소득주도성장을 철회하고,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국회와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 이종철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고용뇌사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대변인은 "내년도 최저임금은 동결하겠다고 선언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동연 부총리가 경제관계장관회의서 최저임금 인상 속도 조절 방안을 당청과 협의하겠다고 한 것이 부디 허언이 아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7월에 이어 8월의 고용지표도 최악인 것으로 나타났다"며 "정부는 더 이상 소득주도성장을 임금주도성장으로 한정하는 오류에서 벗어나 양극화 해소를 통한 내수주도성장으로 과감하게 방향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