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몽골 희망의 숲 조성사업 공식기구 설립해야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10월 04일 목요일 제11면

몽골 희망의 숲 조성사업 10주년을 맞은 인천시가 약속한 시민 중심의 협치를 키우기보다는 명맥 잇기에 급급하다는 지적이다. 인천시와 인천희망의숲시민협의회 등에 따르면 올해는 오는 12일 사업비 3억 원을 들여 몽골 울란바토르시 성긴하이르한 지역 10ha에 1만4천 그루의 나무와 양묘장, 울타리, 작업자 휴게시설 등을 설치할 계획이다.

 인천 희망의 숲 조성은 2008년 민간 주도의 사막화 방지 사업에서 2013년 민관 공동 협력으로 발전했으며, 올해부터 10년간 2단계 사업을 펼칠 방침이라고 한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10주년을 맞아 시민들과 지역 기업, 단체 등 각계각층의 관심과 참여가 이어지면서 인천시민의 고유 사업이 되는 듯했으나, 올해는 사전 홍보 활동이나 공식적인 모금활동이 이뤄지지 않아 지역사회 전체가 공감대를 형성하는 시민 참여의 의미가 퇴색했다는 지적이다. 이는 시가 몽골 현지에 신규 조림 부지를 확보하는 과정이 9월에야 끝나 캠페인이 진행될 시간 여유가 없기도 했지만, 10년 역사를 기록했음에도 사업자를 매년 시가 공모를 통해 재선정하는 방식으로 진행하다 보니 체계 갖춰지기가 어려웠기 때문이다.

 사업 체계화를 위해서는 공식 민관협력사업으로 기구를 설립해 지역사회 역량을 키워야 한다. 공식 기구가 없다 보니 탄소배출권(CDM) 등 시 기후변화 정책과 연동하거나 기후변화 교육 등 시민 역량을 강화하는 데도 역부족이다. 이제는 공식 기구를 발족시켜 몽골 인천 희망의 숲 중장기 사업 구상을 통한 명확한 사업목적 공유, 가시적 성과에 대한 공감대 형성 과정이 필요해 보인다. 특히 인천시는 시교육청을 비롯해 몇몇 기초단체가 몽골 지원·교류사업을 각각 추진 중이다. 공식기구를 통해 이들 지자체 사업과의 연계성 강화로 시너지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몽골 희망의 숲 조성은 인천시가 녹색기후기금(GCF) 본부 유치 이후 추진하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첫 공적개발원조로 상징적인 의미가 크다. 그러나 지속적인 사업을 위한 기구를 마련하자는 공감대가 형성됐음에도 여전히 답보상태에 머물고 있음은 안타까운 일이다. 우리나라에 피해를 입히는 몽골 사막화를 방지하고 양국 우호 관계 증진에 크게 기여할 시의 숲 조성사업이 기구설립과 시민참여 확대로 더욱 활발하게 이뤄지길 기대한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