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의원·공무원 단골 회식장소? 알고보니 가족 운영 식당

[선출직 공무원들 ‘업무추진비’ 얼마나 투명하게 쓰이고 있나] <중> 특정인 식당 매출 도구 전락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2018년 10월 11일 목요일 제19면
19-600.jpg
▲ 카드결재. /사진 = 연합뉴스
인천지역 지방자치단체와 기초의회에서 사용하는 업무추진비의 상당수가 특정 정치인들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쓰인 것으로 드러났다. 시민들의 세금을 이용해 정치인들은 서로에게 도움을 주고, 공무원들은 특정인의 식당에서 매출을 올려주며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는 얘기다.

남동구 부구청장은 지난 6월 28일 ‘민선7기 인수지원단 구성 및 지원 노고 격려’ 명목으로 남동구의 A정육식당에서 업무추진비 12만9천 원을 카드로 사용했다. A식당은 6대와 7대 남동구의원을 지낸 B씨의 부인이 운영하는 곳으로, B씨는 남동구 민선7기 인수위원으로 활동했다.

A식당은 이후에도 구의원들과 공무원들의 회식 장소로 사용되고 있었다. 남동구의회 사무국장은 7월 3일 A식당에서 직원 간담회 명목으로 32만 원을, 남동구청 총무과는 8월 16일 간담회 식비로 A식당에서 49만9천 원을 결제했다.

남동구의회 의장 역시 8월 9일과 17일, 28일에 간담회 명목으로 6만 원씩, 9월 20일에는 의정 운영 활성화를 위한 의원 및 직원 격려 간담회 목적으로 49만2천 원을 각각 사용했다. B씨는 10월 1일자로 남동구도시관리공단 간부로 임용돼 근무 중이다.

남동구의회 부의장은 8월과 9월 자신의 가족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간담회를 이유로 각각 10여만 원씩 사용했다. 남동구의회는 현재 정해진 의장단 업무추진비에서 20만 원씩 올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미추홀구는 전 시의원이자 구청장 후보로 나선 C씨의 식당 이용 빈도가 높았다. 미추홀구의회 의장은 8월 C씨의 식당에서 46만 원을, 9월에는 3차례 방문해 30만7천700원을 결제했다. 미추홀구의회 운영위원장 역시 9월 11일 동료 의원들과 간담회 명목으로 C씨의 식당에서 25만 원을 사용했다. C씨의 식당은 한우를 판매하고 있다.

지역의 한 정치권 관계자는 "이미 장소가 공개된 지자체만 이 정도인데, 업무추진비를 공개하지 않은 단체는 특정인의 식당을 이용하는 사례가 더욱 빈번할 것"이라며 "시민들의 세금이 특정인의 매출을 올리는 데 사용되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남동구의회 관계자는 "본인이 하는 것도 아니고 부인이 하는 식당인데 무슨 상관이냐"며 "음식이 맛있고 장소가 좋아 공적인 업무 차원에서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