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노동법 개혁하라 1000여 명 외쳤다

민주노총 경기본부 산하 노조원 도청 앞에서 결의대회 열고 촉구

박종현 기자 qwg@kihoilbo.co.kr 2018년 10월 12일 금요일 제18면
▲ 민주노총 경기본부 회원들이 11일 오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 앞에서 총파업 홍보 집회를 열고 경기도를 상대로 노정교섭을 촉구하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 민주노총 경기본부 회원들이 11일 오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 앞에서 총파업 홍보 집회를 열고 경기도를 상대로 노정교섭을 촉구하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금속노조 경기지부 등 민주노총 경기도본부 산하 노조원 1천여 명은 11일 오후 경기도청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노동적폐를 청산하고 노동법을 개혁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과 더불어 선언했던 모든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정규직화 약속은 물거품이 돼 가고 있다"며 "최저임금 1만 원 공약 파기에 이어 최저임금 제도를 개악하더니 이제는 지역별·산업별 차등 적용 망언까지 일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촛불로 정권이 바뀌었지만 여전히 400만 명에 달하는 5인 미만 사업장 노동자는 근로기준법 보호를 받지 못하고 있다"며 "박근혜 사법농단의 피해자인 전교조는 법외노조 취소를 요구하는 등 싸우고 있는 데다, 특수고용노동자와 건설일용직의 노동기본권도 보장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노동자들도 인간다운 삶을 살 수 있는 지역을 만들기 위해 노정교섭을 요구한다. 이재명 지사와 이재정 교육감은 즉각 교섭에 나서라"며 총력투쟁을 선언했다.

이들은 결의대회에서 ▶친재벌 반노동 정책 폐지 ▶노동기본권 및 노동3권 보장 ▶경기지역 비정규직 노동자의 정규직화 및 생활임금 확대 적용 ▶노조할 권리 쟁취 등을 제시했다.

한편, 민주노총은 오는 11월 9~10일 ‘전태일 열사 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 11월 21일 ‘총파업 투쟁’, 12월 1일 ‘전국민중대회’ 등을 가질 예정이다.

박종현 기자 qwg@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