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野, 서울교통公 채용 비리에 십자포화

한국 "고용세습 발본색원" 국조 촉구
민주 "감사원 감사 먼저 지켜봐야"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8년 10월 19일 금요일 제2면
▲ 서울시청 진입 시도하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8일 오후 ‘청년일자리 탈취 고용세습 엄중수사 촉구’ 긴급 규탄대회를 위해 서울시청으로 진입하고 있다.  /연합뉴스<br /><br />
▲ 서울시청 진입 시도하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8일 오후 ‘청년일자리 탈취 고용세습 엄중수사 촉구’ 긴급 규탄대회를 위해 서울시청으로 진입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서울교통공사의 채용 비리와 고용세습 논란과 관련해 국정조사를 촉구하며 파상공세에 나섰다.

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감사원 감사를 먼저 지켜보는 것이 순서라는 입장이다.

하지만 한국당은 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 외에 타 공기업과 관련된 의혹들이 추가로 제보되고 있다면서 확전을 예고했다.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8일 비대위 회의에서 문재인 정부를 ‘노조에 포획된 정부’로 규정하고 "노조와의 유착 문제가 이번에 증거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더욱 분노를 사는 것은 구의역 사고로 사망한 청년의 안타까운 목숨 값으로 노조원들이 고용세습 잔치판을 벌였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해서도 "이런 문제를 알고도 방조했다면 부도덕하고 정의롭지 못한 것이고 몰랐다면 시정 운영 역량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이 사건을 알고 있었는지 아닌지 오늘 당장 답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교통공사가 공기업이 아니라 가족기업이 될 지경"이라며 "서민들은 두 달짜리 단기 알바, 내 가족은 정년보장 정규직, 이것이 문재인 정권의 일자리 정책의 본질인지 분명 밝혀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대기업을 넘어 공공기관까지 만연한 고용세습에 대해 한국당은 뿌리 깊은 적폐를 발본색원 할 것"이라며 "막강한 힘을 가진 노조와 늘 뒷거래를 하면서 채용 거래를 하는 기업에 대해서도 한국당은 단호한 입장을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도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 겸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국회가 이번 일에 대한 진상조사를 할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국정조사 요구를 놓고 야당의 목소리가 하나 될 가능성이 있다"며 한국당과 연대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야권의 이 같은 국정조사 추진 요구에 민주당은 일단 서울시가 감사원에 감사를 요청할 방침인 만큼 감사 결과를 지켜본 후 국정조사 필요 여부를 따지겠다는 입장이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서울시도 일부 관리책임을 인정한 문제로, 원리원칙대로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며 "감사원 감사 결과를 기다려보고 미흡하면 국정조사를 해야지, 바로 국정조사가 필요한 사안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