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내일도 맑음, 더티녀들의 치킨게임은 , 엎치락뒤치락 혼전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8년 10월 18일 목요일 제0면
내일도 맑음 , 더티녀들의 치킨게임이 , 엎치락뒤치락 흙탕에 

KBS 내일도 맑음에서 진흙탕 싸움이 전개됐다. 음모를 꾸미는 자와 음모를 실행하는 자간의 더티게임이 시작된 것이다. 

서로를 믿지 못하며 의심의 눈길을 보낸다. 
서로는 배반을 하면서 기만하고 속이는 일을 계속한다. 엎치락 뒤치락 양상으로 누명씌우기는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20181017_212211.png
▲ KBS 내일도 맑음에서 진흙탕 싸움이 전개됐다.
누가 더 악녀인가를 시범보이는 듯한 양상까지 보여진다. 하지만 홍아름 역시 선의가 아니라는 것이 밝혀져 시청자들을 실망시켰다. 

한편 서인철은 반찬가게에서 사부님에게 사과를 하면서 아무말도 못하고 쫓겨난다. 아들 역시 사부님에게 동시에 쫓겨나 멋쩍은 표정이 된다. 

김명수와 최재성은 서현철을 놀리면서 바뀌기 어려운 현실을 공감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