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의정부시, 청사출입 통제… 시민 잠재적 범죄인 취급하나

최근 공무원 폭행 등 근무환경 악화 내달부터 전자기식 게이트 운영키로
일부 반대 여론 1인시위 등 논란커져 시, 민원실 3곳은 개방·불편 최소화

신기호 기자 skh@kihoilbo.co.kr 2018년 10월 22일 월요일 제9면
의정부시가 전국 기초지자체 최초로 청사 출입 통제시스템을 운영하려고 하자 시민들의 반대 여론이 일고 있다.

통제시스템 운영에 대한 입법예고 기간인 현재 정당과 시민단체가 각각 논평을 내고 1인 시위<사진>에 들어가는 등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21일 시에 따르면 예비비 1억2천여만 원을 들여 다음 달부터 시청사 본관 및 신관 중앙현관에 9개의 스피드 게이트와 본관·별관·신관에 18개 전자기식 게이트를 설치·운영하기로 했다.

통제시스템은 최근 경기도내에서 발생한 공무원 폭행, 가평군 민원실 화재 사건 및 봉화군 민원인 공무원 살해 사건 등으로 청사 보안 및 민원인의 안전이 강조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중앙정부 및 광역자치단체에서는 이미 이 시스템을 시행 중이다.

시는 2015년 장애인차별철폐연대 및 최근 새누리장애인부모연대의 무단 점거 장기 농성으로 재산상 피해와 공무 수행에 차질을 빚은 경험을 들며 시스템 도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무분별한 집단민원인의 난입 및 잡상인 출입으로 행정업무에 지장을 주는 등 직원들의 근무환경이 악화되고 있다는 것이다.

시스템은 민원인이 부서 사무실을 방문할 경우 안내데스크에 신분증을 제출하고 방문증을 교부받아 게이트를 통과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일부 시민들은 이 같은 시스템이 시민들을 차단하는 행위라고 주장하고 있다. 지역 시민단체 ‘평화롭고 행복한 의정부를 꿈꾸는 시민들’은 지난 19일 1인 시위를 통해 통제시스템 도입은 시청사를 걸어 잠그고 시민을 잠재적 범죄인 취급하는 것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이들은 "시청사를 열린 공간으로 탈바꿈하는 사례도 많은데 예산 낭비까지 하면서 시민들의 자유로운 출입을 차단하고 있다"며 "시민들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안이지만 의견 수렴은커녕 재난 복구 등에 사용하는 예비비를 들이면서 강행하는 것은 대표적인 불통사례"라고 비판했다.

시 관계자는 "시스템 도입 후에도 본관 1층에 있는 일반민원실 3곳은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며 "시민들 입장에서는 다소 불편한 인상을 받을 수 있지만 해당 민원에 대한 담당부서 및 직원을 정확히 파악 후 공무원이 직접 민원인을 안내하는 등 시스템 조기 정착을 위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타 지자체의 벤치마킹 문의가 계속되는 가운데 의정부시의 출입 통제시스템이 시민들의 불편만을 초래할지, 안전하고 효율적인 행정시스템으로 자리매김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의정부=신기호 기자 skh@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