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다저스 류현진, WS 선발로 언제 뜰까… 안방승부 강하니까 3차전 예상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10월 23일 화요일 제15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소식을 전하는 MLB닷컴이 류현진(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월드시리즈(WS) 3차전 선발 등판을 예상했다. 다저스 선발진 상황과 홈에서 강했던 류현진의 기록을 두루 살피며 내린 전망이다.

MLB닷컴은 22일(한국시간) "클레이턴 커쇼가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WS 1차전 선발로 나서면 리치 힐은 4차전 선발로 밀린다. 이럴 경우 워커 뷸러가 2차전에 나서고 류현진이 3차전에 선발 등판할 전망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류현진은 올 시즌 홈에서 평균자책점 1.15를 올렸다.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에서는 방문경기에서만 두 차례 등판해 평균자책점 8.59로 부진했다. 류현진은 평균자책점은 NLCS에서 규정 이닝을 채운 투수(8명) 중 가장 높다"고 덧붙였다.

다저스는 24일부터 보스턴과 7전 4승제의 WS를 치른다. 24·25일 보스턴의 홈 펜웨이 파크에서 1·2차전, 27∼29일 다저스의 홈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3∼5차전을 연다.

다저스 선발 로테이션의 키는 커쇼가 쥐고 있다. 하지만 류현진의 등판일에는 영향을 끼치지 않을 수도 있다. 커쇼는 21일 밀워키와의 NLCS 7차전에 마무리 투수로 나서서 공 15개를 던졌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커쇼와 힐, 두 명을 1차전 선발 후보로 꼽았다. 커쇼의 1차전 선발 등판이 어려워지면 힐을 1차전에 내세우고, 커쇼가 2차전에 나선다. 이런 상황에서도 류현진은 3차전 홈경기 선발이 유력하다.

류현진은 올해 정규시즌 홈경기에서 5승2패 평균자책점 1.15로 호투했다. 반면 방문경기에서는 2승1패 평균자책점 3.58로 주춤했다. 포스트시즌에 들어선 뒤에는 홈에서 더 강했고, 방문경기에서는 더 부진했다.

NLCS 원정길에서 고전했던 류현진에게도 WS 홈경기 등판이 유리할 수 있다. 류현진은 2013년 8월 25일 보스턴전에서 5이닝 5피안타 4실점한 뒤 한 번도 상대와 마주치지 않았다. 류현진은 이번 가을 5년 만에 보스턴과 재대결하는 순간, 한국인 최초로 WS 경기에 선발 등판하는 ‘역사’를 쓴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