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윤호중 "서울시, 인천·경기 버스 노선 진입 요청 225건 거부" 밝혀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8년 10월 23일 화요일 제2면
서울시가 최근 5년간 인천시와 경기도가 요청한 서울 진입 버스 노선 신설 및 증차 요청 711건 중 225건을 거부한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시의 동의가 없으면 서울로 가는 인천·경기 버스 확충은 불가능하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구리·사진)의원은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해 이같이 밝혔다.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78조에 따라 버스 노선이 2개 이상 시도에 걸치는 경우 해당 시도지사가 모두 동의해야 한다. 서울시는 현재 자체적으로 만든 ‘버스총량제’를 유지하며 인천시와 경기도의 서울시 진입 버스 확충을 막고 있다. 서울행 버스 확충이 필요한 인천시와 경기도는 서울시 동의를 얻기 위해 수도권교통본부에 노선 조정 협의를 신청하기도 하지만 수도권교통본부는 조합 성격으로 노선 인허가권이 없다.

수도권교통본부는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가 수도권 교통정책 협의를 위해 설립한 지방자치단체조합이다.

이에 윤호중 의원은 "수도권 2천500만 시민의 교통행정을 총괄하는 수도권광역교통청 신설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