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개항 창조도시 핵심지역에 우뚝

■ 인천역 코아루 센트럴시티 오피스텔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10월 30일 화요일 제7면
최근 남북 관계 개선으로 서해 5도와 강화도 등 접경지역을 품은 인천이 재조명을 받고 있다.

이러한 분위기 속에 인천시가 구상하던 ‘서해평화 협력시대 동북아 경제중심 인천’의 가능성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인천은 남북 경제협력 활성화와 안보 불안 해소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제1·2외곽순환도로와의 연결을 통해 수도권에서 개성을 거쳐 평양과 남포~신의주를 연결하는 ‘서해평화협력벨트’를 구상 중이다.

서해경제벨트와 함께 기대를 모으고 있는 사업으로 2016년 국토교통부 주관 도시재생 공모사업에 선정된 인천 개항창조도시 재생사업이 있다. 인천시의 대표적인 원도심 부흥 프로젝트인 해당 사업은 중구 월미도와 인천내항, 개항장 지역, 동구 동인천역에 이르는 3.90㎢ 지역을 개발해 새로운 해양·문화·관광의 거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인천시는 인천항만공사, 한국토지주택공사와 함께 인천항 1·8부두와 제2국제여객터미널 일대 45만㎡의 항만 재개발 사업화를 추진할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이곳에는 워터프론트와 공원 등 친수공간, 공공문화시설, 초고층 고품격 복합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이는 인천이 향후 세계적 해양관광 거점으로 성장하게 될 지 관심을 끌게 한다. 인천이 추진하고 있는 개항 창조도시 재생사업의 핵심 지역에 ‘인천역 코아루 센트럴시티 오피스텔’이 분양을 앞두고 있어 실수요자들의 관심받고 있다.

11월 분양 예정인 ‘인천역 코아루 센트럴시티 오피스텔’은 인천에서 10여년 만에 29층 899실이라는 대규모 분양을 진행한다. ‘인천역 코아루 센트럴시티’ 견본주택은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1547-1 일원에 마련할 예정이다.

<인천>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