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膠漆之交(교칠지교)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11월 15일 목요일 제10면

膠漆之交(교칠지교)/膠아교 교/漆옻 칠/之 갈지/交 사귈 교

서로 떨어질 수 없을 정도로 친밀한 교분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이다. 당나라 시인 백낙천(白樂天)과 친구 원미지(元微之)는 과거시험에 똑같이 장원으로 급제했다. 두 사람은 시문학의 혁신에 뜻을 같이했다. 백낙천이 원미지에게 보낸 편지에 나온다. "미지여, 미지여, 그대의 얼굴을 보지 못한 지 벌써 3년, 그대의 편지를 받지 못한 것도 2년이 가까와 간다. 사람이 살면 얼마나 살기에 이토록 멀리 떨어져 있단 말인가. 더구나 교칠같은 마음으로((況以膠漆之心) 몸을 북쪽 오랑캐 땅에 둔단 말인가. 나아가도 서로 만날 수 없고, 물러나도 서로 잊을 수가 없다. 서로 잡아 끌리면서도 본의 아니게 떨어져 있어, 이대로 각각 백발이 되려 하고 있다. 어쩌면 좋은가. 어쩌면 좋은가. 실상 하늘이 하는 일이니 이를 어쩌면 좋단 말인가?" <鹿鳴>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