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특급 콜라보로 선보이는 클래식 성찬

21일 성남아트센터서 독일 뮌헨 필&선우예권 연주회

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2018년 11월 19일 월요일 제13면
세계 최정상급 오케스트라인 ‘독일 뮌헨 필하모닉, 발레리 게르기예프&선우예권’ 공연이 오는 21일 오후 8시에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에서 열린다.

경기도문화의전당과 성남문화재단이 공동주최하는 이번 공연은 강렬한 카리스마로 유명한 ‘포디엄의 차르’ 마에스트로 발레리 게르기예프, 정통 게르만 사운드의 계승자 뮌헨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2017년 반 클라이번 콩쿠르 최초의 한국인 우승자 선우예권을 한 무대에서 만날 수 있는 자리다.

공연에서는 스메타나의 오페라 ‘팔려간 신부’을 시작으로, 선우예권이 협연하는 프로코피예프 피아노 협주곡 3번, 브람스 교향곡 1번을 들려준다.

1부에 연주될 프로코피예프 피아노 협주곡 3번은 게르기예프가 가장 잘 하는 음악이다. 20세기 러시아 음악을 대표하는 작곡가 프로코피예프는 부연이 필요 없는 게르기예프의 간판 레퍼토리 중 하나다.

게르기예프는 러시아 음악의 과거와 미래를 이어가는 거장 중 한 명으로, 특히 프로코피예프의 발레, 교향곡, 협주곡 등 모든 장르를 섭렵한 지휘자다. 이미 수 많은 최정상급의 피아니스트들과 함께 프로코피예프 피아노 협주곡을 연주하며 많은 음반을 남기기도 했다.

2부는 뮌헨 필하모닉 자체 기량으로 한 무대가 선보인다. 스메타나 오페라 팔려간 신부를 서곡으로 시작해 뮌헨 필하모닉의 연주로 듣는 브람스의 교향곡 1번 등 독일 정통의 감동이 매 순간마다 이어진다.

특히 반 클라이번 콩쿠르 위너로 절정의 기량을 보여주며 눈부신 진화를 이어가는 선우예권과 게르기예프의 첫 만남이라는 점에서 모든 클래식 애호가들이 올 하반기 가장 주목해야 할 특별한 무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뮌헨 필하모닉은 바이에른 방송 교향악단, 바이에른 슈타츠오퍼와 더불어 세계 최정상의 자리를 지키는 오케스트라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