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문위원 배제한 채 토론회 준비… 인천시 시사편찬원 활성화 의지 있나

활성화·활용안 논의하자면서… 알맹이 빠진 회의 전락 우려
이전 인천 연고 없는 위원 선임해 잡음… 시 "다시 검토할 것"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2018년 11월 20일 화요일 제3면
인천시의 시사편찬위원회(역사자료관) 홀대가 도를 넘어섰다는 얘기가 많다.

18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시가 오는 27일 ‘시사편찬 업무기능 활성화 및 문화시설 활용 방안’ 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당사자이자 전문가인 역사자료관 전문위원들을 배제한 채 진행하려다 참가자들의 반발에 부딪친 상황이다.

역사자료관.jpg
▲ 인천역사자료관. /사진 = 부평구문화재단 제공
이번 토론회는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그동안 ‘인천시 시사편찬위원회(역사자료관)의 위상 강화’를 시에 지속적으로 요구하면서 마련됐다. 인천경실련은 최근 박준하 시 행정부시장과 유지상 문화체육관광국장을 만나 시사편찬원 설립을 제안했다.

경실련의 제안을 받은 시는 지역사회의 의견을 수렴해 다각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차원에서 토론회를 추진하고 있다. 문제는 시사편찬 업무를 현장에서 담당하고 누구보다 전문성을 가진 역사자료관 전문위원들을 토론회에 배제하면서 ‘알맹이 빠진’ 토론회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지역의 한 전문가는 "시사편찬 업무를 가장 잘 알고, 향후 활성화 방안에 대해서도 가장 전문성을 지닌 역사자료관 위원들을 토론회에서 제외한 것은 시사편찬원 설립을 회의적으로 보는 한쪽 편의 말만 듣겠다는 것"이라며 "시가 시사편찬 업무를 활성화할 생각이 있는 것인지 의문이다"라고 꼬집었다.

시가 시사편찬 업무를 홀대하고 있다는 지적은 시사편찬위원 임명에서도 드러난다.

시는 지난 5월 말로 임기가 끝난 시사편찬위원 선임을 6개월이 지난 현재까지 보류하고 있다. 시가 지난 9월과 10월 신임 위원 선임과정에서 인천에 연고도 없는 인사들을 일방적으로 끼워 넣으면서 지역사회의 반발을 샀기 때문이다.

시의회에 따르면 시는 신임 위원으로 동북아역사재단의 모 연구위원과 성신여대 사학과 교수, 국가보훈처 연구관, 서울대 인문학연구원의 모 교수 등을 임명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인천에 연고도 없고 지역을 잘 알지도 못하는 이들을 인천 역사 전반을 고민하는 자리에 앉히는 게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멈춰 있는 상태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토론회에 역사자료관 전문위원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다시 검토할 것"이라며 "신규 시사편찬위원 임용과 관련해서는 인천에 연고가 없어도 인천을 알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