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양시, 내년 본예산 1조 4천507억 원 편성

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2018년 11월 21일 수요일 제5면

안양시는 2019년 본예산 안으로 1조 4천507억 원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올 예산 1조 18억 원에 비해 7.5% 증가한 액수다.

시가 제출한 내년도 예산안 일반회계는 1조 953억 원이다.

이에 대한 주 세입재원은 지방세 3천794억 원, 세외수입 520억 원 등 자체수입 5천248억 원과 국·도비 보조금 등 의존재원은 5천705억 원이다.

특별회계는 3천554억 원으로 상정됐다.

내년도 예산안은 스마트행복도시 안양을 위해 시가 추진하게 될 5대 분야(시민이 주인 되는 안양, 가족의 삶을 책임지는 안양, 모두 함께 잘사는 안양, 깨끗하고 안전한 안양, 고르게 발전하는 안양)에 중점을 두고 있다.

5대 분야 주요사항으로는 시민참여제도 운영에 2억 2천만 원을 편성하고, 도시재생과 마을공동체 만들기에 4억 3천만 원을 배정해 활기찬 마을조성을 위한 토대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출산장려금 60억 원과 매곡어린이집 신축 등 어린이집 환경 개선에 87억 원을 각각 편성하는가 하면 교육경비는 올해보다 18억 원이 증액된 219억 원을 상정한 상태다.

창조산업진흥원 출연금 58억 원은 청년 벤처 창업과 우수기업 지원 및 4차 산업 발굴 등이 핵심이다.

일자리창출과 전통시장 활성화,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에 편성된 130억 원은 지역경제뿐 아니라 원도심 변화에도 영향을 끼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또 미세먼지로부터 쾌적한 도심을 지키기 위한 예산으로 전기자동차 및 천연가스 자동차 보급에 28억 원을 배정했으며, 태양광 발전과 도시숲 조성 등에 100억 원을 투입한다.

박달 스마트밸리 추진을 위한 용역비 12억 원과 공동주택 공용시설물 보조금 지원비 21억 원은 4차 산업과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을 위해 쓰여지게 된다.

시가 이날 상정한 내년도 예산안은 다음 달 20일 시의회 예산안심사를 통해 확정된다.

안양=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