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공항 자회사 ‘임금착취 논란’… 노사 중재 안되면 파업 돌입할까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2018년 12월 13일 목요일 제19면
인천국제공항이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임시법인 자회사의 ‘임금 착취’ 논란 등으로 분위기가 흉흉하다.

자회사인 인천공항운영관리㈜로 정규직 전환되면서 임금 착취가 여전하다며 비정규직 노조는 반발했다.

지난 10일 인천공항 민주노총은 인천지방노동위원회에 중재를 신청했다. 인천공항공사가 지급한 인건비 등을 자회사에서 2∼10% 정도 뗀 뒤 적립해 지급하지 않고 있다<본보 12월 6일자 19면 보도>는 이유다.

노조는 "지노위는 15일 동안 공사와 자회사, 노조 측을 불러 사실관계 파악 후 중재안을 제시한다. 중재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내부 협의를 통해 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인천공항운영관리㈜는 앞서 공사의 노사전협의 결과를 통해 용역비용 일부 차액을 직원들에게 지급하겠다고 입장을 바꿨다. 조만간 공사에 차액 지급 요청을 전달할 예정이다.

공사 관계자는 "공식적인 입장을 밝힐 수 없지만 일부 차액에 대한 지급 방안을 다시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승훈 기자 hun@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