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錢錢긍긍 한전에 협력업체 ‘전전… 끙끙’

전기공사協 "경영난 이유로 배전공사 협력사 공사비 지급 미뤄 악순환"
협력 업체당 미수령액 약 6억 추산… 한전 "내년도 예산 배정되면 해소"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8년 12월 17일 월요일 제7면
한국전기공사협회 인천시회는 한국전력이 경영난을 이유로 배전공사 협력업체의 공사비 지급을 미루고 있어 경영난이 가중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인천시회를 비롯해 전국 회원사는 전기공사업체들이 올해 한전으로부터 수주받은 공사를 완료했으나 한전의 준공처리 지연 등으로 공사대금을 받지 못하는 실정이라고 했다.

특히 한전 배전공사 관련 협력업체는 추정도급액에 따라 공사 전문인력을 최대 14명까지 상시고용해 대금지급 지연에 따른 직원들의 인건비 부담이 심각하다는 이유를 들었다.

여기에 건설경기 침체로 전기공사업계의 공사 물량이 급격히 감소해 회사의 기술인력 유지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했다.

협회는 전체 회원사를 상대로 조사를 벌인 결과, 한전 협력업체 당 약 6억 원의 미수령액(총 1천600억 원 추산)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했다.

협회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배전예산 증액과 공사비 적기 지급을 한전 측에 수차례 요청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한전은 업체들의 피해에 대한 사실 확인 및 자체조사를 벌인 뒤 배전공사 협력사에 미지급액이 있을 시 올해 사업비 중 미집행 잔액으로 우선 처리하겠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한전은 내년도 배전공사 예산이 배정되면 이를 해소할 수 있을 수 것으로 내다봤다.

협회도 올해 한전 예산 잔액이 1천600억 원에 못 미칠 것으로 판단해 내년이 돼야 이 문제가 실질적으로 해결될 것으로 예상했다.

협회 인천시회 관계자는 "올해 미지급을 내년 예산으로 막는 것은 임시방편에 지나지 않는다"며 "실질적인 예산 증액이 없다면 연쇄적인 공사대금 미지급 사태가 초래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