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의정부시청 출입 통제시스템

전정훈 기자 jjhun@kihoilbo.co.kr 2018년 12월 21일 금요일 제10면

전국 기초지자체 최초로 청사 ‘출입 통제시스템’을 도입한 의정부시가 자유한국당 시의원과 시민의 반대 여론에도 불구 지난 11월 12일부터 시스템 운영을 시작했다. 시는 예비비 1억2천여만 원을 들여 통제시스템인 스피드게이트를 본관 중앙현관에 5개, 신관 중앙현관에 4개를 설치하고 전자기식 게이트를 본관 13개소, 별관 4개소, 신관 1개소 등 18곳에 설치했다. 출입 통제시스템은 민원인이 부서 사무실을 방문할 경우 안내데스크에 신분증을 제출하고 방문증을 교부받아 게이트를 통과하는 방식이다. 이와 관련해 의정부시의회 대다수 시의원들이 반대 의사를 표명한 ‘출입 통제시스템’을 재난·재해에 사용돼야 할 예비비를 지출하면서까지 서둘러 강행해야 했는지 의문이다.

 시민을 준범죄인 취급하는 것이며 지방자치와 민주주의의 근간을 흔드는 몰상식한 태도이며, 의정부시장은 시의 살림을 4년간 책임지는 잠시 거쳐 가는 시장일 뿐, 의정부시의 주인은 엄연히 44만 시민이며 당연히 시청사 또한 시민의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의정부시청 통제시스템 반대 시민모임은 "시청은 사실상 공무원의 허락이 없으면 들어갈 수 없는 공간이 된다"며 "다른 지자체들은 청사를 시민들에게 개방하고 있는 추세에 역행하는 시대착오적인 발상"이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시는 "무분별한 집단민원의 난입과 잡상인 출입 등으로 업무에 지장을 받는 직원들의 근무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출입 통제시스템을 설치했다"며 "청사 보안 및 민원인의 안전을 위한 것으로 게이트 앞에서 담당직원이 안내를 돕는 등 시민 불편을 최소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안병용 시장은 기자간담회에서 "불법 침입과 농성자와의 대치로 시간과 재산이 소실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며 시스템 강행 의지를 밝혔다. 시의 출입 통제시스템 운영은 그동안 있었던 주민자치센터 자해, 시도 장애인 차별철폐연대 시장실 무단 점거, 최근 새누리장애인부모연대의 2층 대·소회의실 앞을 점거해 장기 농성으로 공무 수행에 차질을 빚자 시스템 도입의 도화선이 되는 계기가 됐다. 시스템 설치 반대 시민단체의 말처럼 예비비를 지출하면서까지 전격적으로 강행한 이번 사업이 3선 시장의 대표적인 불통사업의 사례로 시민들의 불편만 초래할지, 안전하고 효율적인 행정시스템으로 자리매김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