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TP ‘中企자금 지원업무’ 신보로?

시의회 산경위, 서병조 원장에 "사업 이관 여부 결정해달라"
중복 업무 통합해 효율성 제고… 산경위원장 "충분히 가능"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9년 01월 16일 수요일 제7면
인천경제산업테크노파크(인천TP)가 맡고 있는 중소기업육성자금 지원업무가 인천신용보증재단으로 이관될 가능성이 커졌다.

양 기관의 중복된 업무를 한쪽으로 통합해 업무의 전문성과 효율성을 높인다는 취지다.

15일 인천TP와 인천시의회 등에 따르면 신임 서병조 인천TP 원장은 이달 말께까지 자체 검토를 통해 중소기업육성자금 지원사업을 인천신보로 이관할 것인지 결정해달라는 요청을 시의회 산업경제위원회로부터 받았다. 서 원장이 결정을 마치면 시의회의 적극적인 협조를 통해 세부안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시의회 산경위는 지난 한 해 동안 인천TP의 업무를 보고받고 예산 집행 등을 감독하는 과정에서 4본부 5단 2실 13팀 16센터로 운영되고 있는 이 기관의 업무가 방대하고 조직이 효율적으로 돌아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특히 중소기업육성자금과 경영안정자금, 구조고도화자금 등 인천TP 기업지원본부가 맡고 있는 자금지원업무가 인천신보와 겹친다고 판단했다. 여기에 원장 공백기가 1년 가까이 진행되면서 조직의 리더십이 흔들린다고 판단한 시의회는 인천TP가 중소기업육성자금 사업에 대한 전문성도 취약하다<본보 2018년 10월 16일자 7면 보도>고 진단했다. 이에 따라 시의회는 인천TP가 지역 산업의 근간인 전통제조업의 고도화 및 신성장·4차 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는데 주력해야 한다는 주문을 했다.

인천신보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정책자금 지원업무를 도맡는 것에 대해 지난해 시의회를 통해 환영의 의사를 밝혔다. 인천신보의 예산 규모(360여억 원)가 인천TP의 예산 규모(1천400여억 원)에 비해 4배 이상 차이가 나고 매년 사업비로 쓸 출연금 확보를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어서다.

현재 인천시가 시중은행과 연계해 운용하는 중소기업육성자금의 규모는 9천억 원에 이른다. 이 중 경영안정자금이 8천500억 원, 구조고도화자금이 500억 원 규모다.

인천신보는 시중은행과 연계한 신용보증 지원업무 이외에도 인천TP와 마찬가지로 이차보전 지원사업도 펼치고 있어 업무 이관에 큰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김희철 산경위원장은 "업무 이관에 대해 법률검토를 벌이지 않았지만 행정적으로 충분히 진행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며 "중복된 업무의 효율화를 추진하는 게 맞다는 데에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