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천에 전철 좀 놓자" 1만여 명 광화문서 항의 집회

7호선 연장 예타 면제 불수용 땐 지역 軍시설 공공서비스 끊을것

박덕준 기자 pdj3015@kihoilbo.co.kr 2019년 01월 17일 목요일 제21면
▲ 포천시민들이 16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결의대회에서 전철 7호선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 포천시민들이 16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결의대회에서 전철 7호선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포천시민들이 1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전철 7호선 연장사업(양주 옥정∼포천)의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촉구하며 대규모 집회를 가졌다.

포천시 사격장 등 군 관련 시설 범시민대책위원회(사격장대책위) 회원 등 포천시민 1만3천여 명(주최 측 추산)은 이날 오후 1시 30분부터 2시간 동안 ‘전철 7호선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하라’, ‘동양 최대 사격장 피해 정부에서 보상하라’ 등의 문구가 적힌 머리띠와 피켓 등을 동원해 결의대회를 진행하며 7호선 연장사업의 예타 조사를 면제해 줄 것을 정부에 강력히 요구했다.

박윤국 포천시장과 김영우 국회의원, 시의원 등도 함께 한 가운데 조용춘 시의회 의장과 강준모 부의장 등 지역 주요 인사들은 철도 건설에 대한 주민의 절박한 심정을 알리기 위해 삭발에 가담하면서 삭발 인원은 1시간 만에 200명을 넘어섰다.

대책위는 결의문에서 "포천시민은 아직도 포탄이 머리 위로 날아다니는 전쟁 같은 환경에 노출돼 있지만 한국과 미국 정부는 정신적·경제적 피해 대책을 강구하기는커녕 수수방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포천시는 정전 이후 67년간 국가안보를 위해 피해만 받아 왔는데, 이번 국가균형발전사업 선정에서도 정부가 외면한다면 포천에서 다시는 사격훈련을 하지 못할 것"이라며 "포천시와 협의해 로드리게스 사격장을 비롯해 4만5천 명의 국군이 상주하는 관내 모든 군시설에 상하수, 분뇨, 쓰레기 등에 대한 공공서비스를 제공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포천시는 경기북부에서 유일하게 철도가 없는 곳이다. 시에는 여의도 면적(8.4㎢)의 2.3배인 육군 훈련장을 비롯해 1.6배인 미8군 종합훈련장(영평사격장) 등 군부대 사격장과 훈련장이 9곳에 달한다. 군사시설보호구역도 222.82㎢로 여의도 면적의 26.5배에 달한다.

포천시민들은 오는 21일 트랙터 상경시위도 벌일 방침이다.

한편, 정부는 예타 조사가 면제되는 국가균형발전사업을 이달 말께 최종 선정해 발표할 방침이다.

포천=박덕준 기자 pdj3015@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전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