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車 세워놓기 딱 좋은 자전거도로?

안전봉 등 전용도로 표시 아랑곳 인천 곳곳 불법 주정차 차량 몸살
차도 옆 설치 공간 단속 대상 아냐 시민들 통행 막혀 아슬아슬 이동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2019년 01월 18일 금요일 제19면
▲ 인천시 남동구 미래광장 인근 자전거도로에 불법 주정차한 차량들이 늘어서 있다. <br /><br />
▲ 인천시 남동구 미래광장 인근 자전거도로에 불법 주정차한 차량들이 늘어서 있다.
인천지역 일부 자전거도로가 자동차들의 단골 주정차구역으로 전락했다. 자전거 이용자들이 오히려 무분별하게 세워 둔 차량을 피해 다녀야 하는 실정이다.

매주 인천시 남동구 중앙도서관에서 공부를 하고 있는 취업준비생 김정훈(29)씨는 날씨가 좋으면 대중교통보다는 자전거를 애용한다. 자전거를 타면 도서관 건물 바로 앞까지 편하게 올 수 있는 데다, 따로 운동할 시간을 내지 않아도 돼서다. 하지만 도서관에 다다를 때쯤 김 씨는 자전거에서 내려야 한다. 자전거도로에 어김없이 세워져 있는 차량들 때문이다.

김 씨는 "멀리서 자동차가 보이면 어쩔 수 없이 자전거를 들고 인도로 올라가는데, 다니는 사람이 많거나 귀찮을 때는 잠시 차도로 다닐 때도 있다"며 "안전봉으로 자전거도로라는 표시까지 해 놨는데, 운전자들이 편하자고 차를 대놓는 것을 보면 솔직히 얄밉기도 하고 마음이 불편할 때가 많다"고 말했다.

17일 인천지역 각 기초단체에 따르면 지역 내 자전거도로는 구마다 다른 형태로 구분돼 있다. 크게는 인도 안쪽에 마련된 형태와 차도를 구분 지어 따로 자전거도로를 내놓은 형태로 나뉜다.

차도에 자전거도로가 있는 지역은 대부분 구조물로 완벽하게 분리해 놓았지만, 일부는 안전봉이나 화단 등 구조물이 듬성듬성 세워져 있어 차량이 충분히 들어오는 곳도 있다. 이 경우 얌체 운전자들의 불법 주정차구역으로 변해 버리기 일쑤다. 늦은 오후나 주말 등 단속이 느슨해지는 시간대에는 더욱 심하다.

이러한 상황에도 자전거도로 불법 주정차 관리는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구는 차도를 중심으로 인도 위 주차까지 단속하지만 자전거도로는 별도의 단속 대상이 아니라는 설명이다.

일선 구의 관계자는 "도로변 불법 주정차가 많아 중점적으로 단속하는 상황인데, 특별히 자전거도로에 주차된 차를 단속해 달라는 민원이 접수되지는 않았다"며 "주민 불편과 관련해 단속 등의 부분에서 개선해야 할 점이 있다면 고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연 기자 khy@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