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野, 손혜원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발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1월 23일 수요일 제2면
자유한국당이 손혜원 의원을 직권남용, 부동산 실명법 위반, 부패방지법 위반 등으로 검찰에 고발한다고 22일 밝혔다.

또 한국당은 손 의원의 부친 손용우씨(1997년 작고)의 독립유공자 선정 과정에서 손 의원이 직권을 남용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고발한다고 말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손혜원 의원 사건에 대해 여러 시민단체가 고발을 했지만 추가적인 의혹도 있기 때문에 내일 정도 검찰에 고발할 것"이라며 "예산 투입이든지, 문화재거리 지정 과정에 있어서 여러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예상되는 저촉 법률은 헌법, 국가공무원법, 공직자윤리법, 부패방지법, 부동산실거래법 위반 등 광범위하다"고 덧붙였다.

한국당은 손 의원의 부친 독립유공자 선정 과정에서 직권남용 의혹을 제기했다.

한국당 김종석 의원은 "언론보도에 의하면 손 의원은 피우진 보훈처장을 자신의 의원회관 사무실로 불러서 면담을 했는데 손 의원은 당시 보훈처와는 무관한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이었다"면서 "이는 청탁 정황으로 볼 수 있고 부정청탁 금지법이나 직권남용에 해당하는 혐의가 있다고 여겨져 상임위 차원의 고발을 검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나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침대축구를 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나 원내대표는 "여당은 김태우 전 특별감찰반원 논란,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 폭로, 청와대 행정관의 육군 참모총장 접촉, 손혜원 의원 의혹 등에 대해서 야당의 상임위 요구를 계속 뭉개고 있고 특검에 대해서도 대답도 안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여당이 침대축구로 일관한다면 야당으로서는 2월 국회를 거부할 것을 심각하게 고민하고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영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