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상의 상근부회장직 ‘낙하산 인사’ 논란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9년 01월 28일 월요일 제1면
인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직에 인천시가 또 ‘내리꽂기’식 인사를 벌이고 있다. 130여 년의 역사와 전통을 가진 지역 대표 민간경제단체의 자존심이 ‘낙하산 인사’ 논란으로 금이 가는 모양새다.

27일 관련 업계 등에 따르면 시는 최근 박남춘 인천시장의 당선인 시절 자문위원으로 활동했던 A씨를 인천상의 차기 상근부회장으로 내정하고 이 사실을 인천상의에 전달했다. 이 과정에서 최초 5급 상당의 공무원이 관련 내용을 전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인천상의가 곧바로 이 같은 절차와 내용 등에 대해 불만을 보였다. 그러자 1급 상당 공무원이 인천상의를 다시 찾아와 전후 사정을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상의는 선거가 끝나면 반복되는 이 같은 일에 매번 당하면서도 시와의 상생관계를 고려해 수용할 수밖에는 처지다. 인천상의는 조만간 회장단 회의를 열어 이번 건을 처리할 예정이다.

하지만 현 상근부회장의 임기가 절반 정도 남은 상황에서 업무 관련 적격성과 전문성, 관련 경력 등에 대해 양측 간 충분한 사전 조율 없이 진행되는 시의 ‘인사 전횡’에 인천상의 임직원들은 혀를 찬다. 노동조합도 관련 인사에 대한 정보를 파악하고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A내정자의 경우 시의 주요 보직을 두루 거쳤지만 중소·중견기업 지원 분야에서 그동안 괄목한 만한 성과를 낸 적은 없는 것으로 인천상의는 보고 있다.

인천상의 관계자는 "정무적 성격이 강한 상근부회장직을 시정철학과 부합하는 인물로 바꾸는 것을 뭐라 할 수 없지만 민간경제단체에 대해 시가 너무한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상의 상근부회장직은 1981년 인천이 직할시로 승격되면서 인천상의 정관 변경을 통해 새롭게 만들어진 자리다. 도입 이래 시 1급 관리관(정무·행정부시장) 출신 인사는 6명이 거쳐갔다. 2급 지방이사관을 시에서 내려 보낸 사례는 1∼2건에 불과하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