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바이오융합산단 조성 ‘올스톱’

민선 6기때 추진하던 사업 인천경제청, 부지축소 나서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2019년 01월 29일 화요일 제1면
2019011401010004887.jpg
▲ 송도국제도시 11공구 전경. <기호일보DB>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인천TP)가 2016년부터 추진한 송도국제도시 11공구 내 ‘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 조성사업이 한 발짝도 내딛지 못하고 있다. 시정부가 바뀌면서 땅 주인의 마음이 돌아선 까닭이다.

28일 인천TP와 인천경제자유구역청 등에 따르면 민선6기 시정부는 2017년 11월 인천TP가 제출한 ‘11공구 바이오융합 산업기술단지 조성안’에 동의했다. 유정복 전 시장은 송도 5공구 삼성바이오로직스 부지 옆 11-1공구 연구시설용지(송도동 468 일원 18만여㎡)에 바이오산단을 만들라고 ‘결재’했다. 인천TP는 시장 결재로 관련 방침서를 만들어 시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제출했다.

인천TP의 계획대로라면 적어도 지난해 하반기께 토지주인 인천경제청과 협약을 맺고 바이오산단 위치 및 규모, 부동산 매매대금 등을 확정했어야 했다.

하지만 유 전 시장의 결재를 받아냈던 박윤배 전 TP원장은 지난해 지방선거 전 물러났다. 인천경제청은 이때부터 속내를 드러냈다. 총 3단계로 바다를 매립 중인 11공구의 경우 11-1공구 매립이 끝나 여기에 입주를 원하는 기업과 기관·대학 등이 요구하는 땅이 최소 433만㎡에 이르는 까닭이다. 반면 가용용지는 약 333만㎡이다. 인천경제청으로서는 조성원가(3.3㎡당 380만∼390만 원)로 이 땅을 인천TP에 넘기는 것이 마뜩잖다.

여기에 인천TP는 바이오산단을 조성해 지역 중소기업 약 250개 사를 유치하려고 하지만 인천경제청은 국내외 대기업 입주를 우선순위로 보고 있다.

인천경제청의 속내는 지난해 10월 시를 거쳐 인천TP로 전달된 ‘11공구 토지이용계획 변경안’에 고스란히 녹아 있다. 인천경제청은 용역이 진행 중인 토지이용계획에서 인천TP가 요구한 바이오산단 규모를 당초보다 축소한 뒤 대상 부지를 올해 매립공사에 들어가는 11-3공구 남단 끝자락으로 제시했다.

인천TP는 축소된 용지가 ‘부정형’인데다가 11-3공구는 2022년께야 매립공사가 끝날 것으로 예측돼 사실상 사업을 벌일 수 없다고 판단했다. 이에 11-1공구 내 연구시설용지 2곳에 산단 조성을 다시 제안했지만 인천경제청은 몇 달째 대꾸도 하지 않고 있다.

김종국 기자 kj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