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인천역 주변 재정비 10년 만에 봄 올까

인천시, LH 도시개발 사업 참여 확정… 기본 협약 내용 최종 조율 중
2023년까지 북광장 등 9690㎡ 거점화… 금곡동 공영주차장도 포함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2019년 02월 07일 목요일 제1면
1-600.jpg
▲ 동인천역 일대 전경. /사진 = 인천시 제공
인천시가 10년 넘게 표류한 동인천역 주변 재정비촉진사업에 다시 시동을 건다. 현실성 없는 계획과 사업 번복으로 뭇매를 맞았던 과거를 벗고 침체된 원도심을 되살릴 수 있을지 관심을 끈다.

6일 시에 따르면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동인천역 주변 재정비촉진지구 내 도시개발사업 참여를 확정 짓고 기본협약 내용을 최종 조율하고 있다.

LH는 2023년까지 재정비촉진지구 1구역 7만9천797㎡ 중 북광장 4천353㎡와 양키시장 5천337㎡ 등을 거점사업으로 맡아 진행한다. 북광장에는 문화시설과 임대주택, 지하주차장 등이 16층 규모(2만6천993㎡)로 조성되고, 양키시장에는 31층(4만2천609㎡)짜리 주상복합 건물이 들어선다. 이 계획은 시와 LH가 지난해 6월까지 추진한 사업타당성 용역의 결과다. 사업비는 1천520억 원으로 예상된다.

주민들의 반대로 유보한 금곡동 공영주차장(1천748㎡) 개발도 기본협약에 담기로 했다. 시와 LH는 공영주차장에 98가구를 수용하는 10층 규모의 행복주택과 상가 등을 조성할 요량이었다. 이 계획은 거점사업을 우선 추진하면서 주민 요구나 여건이 바뀔 경우 다시 검토할 계획이다.

시는 오는 9월까지 LH와 추진하는 거점사업만 도시개발사업구역으로 남기고, 1구역의 나머지를 존치구역으로 재정비촉진계획을 변경한다. 도시개발사업 실시계획까지 동시 확정되면 10월에는 LH가 도시개발사업에 착수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LH의 개발구역 밖은 도시재생으로 활성화한다. 동인천역 주변 재정비촉진사업은 2007년 지구 지정 이후 공영개발과 뉴스테이 방식으로 추진했지만 번번이 사업성 확보에 실패했다. 시는 사업 실현성을 높이기 위해 부분개발과 도시재생을 병행하는 방식으로 선회했다.

존치구역으로 바뀌는 나머지 구역은 인천도시공사가 맡는다. 도시공사는 도시재생사업의 일환으로 소규모 주택 정비나 유휴시설을 활용한 지역 커뮤니티시설, 주민편의시설 조성 등이 담긴 계획을 검토 중이다.

시는 기반시설 정비사업을 추진한다. 원도심 시장 활성화 지원사업 11억 원, 원도심 기반시설 설치 지원사업 12억 원 등 올해 원도심 활성화 특별회계에서 총 23억 원을 투입한다. 시는 주민설명회를 통해 전반적인 사업 추진 방향을 설명하고, 3월에는 주민과 시, 구, LH, 도시공사가 참여하는 도시재생 주민협의체를 구성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LH의 참여를 확정하고 협약 문구를 조정하는 막바지 단계에 있다"며 "개발사업 외에도 시와 구, 도시공사가 협의해 기반시설 확충과 재생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동인천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