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만취한 40대 추정 남성, 여성 택시기사 무차별 폭행 후 도주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2019년 02월 11일 월요일 제22면
남양주시에서 술에 취한 승객이 여성 택시기사를 무차별 폭행하고 달아난 사건이 발생했다.

이 택시기사는 뇌출혈 진단을 받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10일 오전 4시 30분께 남양주시 호평동 아파트 단지 인근 도로를 지나는 택시 안에서 40대로 추정되는 남성 승객이 기사 이모(62·여)씨를 주먹으로 마구 때린 뒤 도주했다.

이 씨의 딸에 따르면 이 남성은 만취 상태였으며, 인근 대형 마트에서 탑승한 뒤 채 1분도 안 돼 이 씨에게 욕설을 퍼부으면서 "같이 죽자"며 핸들을 잡아당겼다. 위험을 느낀 이 씨가 택시를 세우고 말리자 이 남성은 이 씨를 무차별 폭행한 뒤 그대로 달아났다. 이 씨는 곧바로 112에 신고한 뒤 가족에게 도움을 요청했으며, 119구급대가 정신을 잃은 이 씨를 병원으로 후송했다.

경찰은 이 남성이 인근 아파트에 사는 것으로 추정하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남양주=조한재 기자 chj@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