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하남시-㈜쏘카 공유경제 활성화 기반 구축 위한 업무협약

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2019년 02월 19일 화요일 제8면

하남시는 18일 시장실에서 ㈜쏘카와 전국 최초로 공유차량의 관용차 도입을 통해 공유경제 활성화 기반을 구축하고자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8-하남.jpg
 협약식에는 김상호 시장, 이재웅 ㈜쏘카 대표를 비롯한 관계자 8명이 참석했다.

 협약을 통해 시는 공무 출장 시 상황에 따라 필요한 차를 스마트하게 사용함으로써 예산을 절감하고 야간 및 공휴일에는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 시민들의 자동차 이용 문화의 변화를 유도해 자원을 절약하고, 대기오염 및 주차공간 부족 등 만성적인 교통문제를 해결하고자 한다.

 김상호 시장은 "미사·위례·감일 등의 대규모 택지개발로 인해 교통수요 증가, 원도심 주차난 등의 해결책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3기 교산신도시 지정에 따라 하남시는 10년 후 자율주행차, 공유차량 등 스마트 모빌리티 도시가 완성될 것이고, 오늘 협약식이 그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쏘카를 관용차량으로 이용해 차량 유지 등의 예산을 절감하는 한편, 나아가 청정하남의 대기환경 개선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재웅 대표는 "쏘카는 지방정부, 도시들과의 협업을 통해 주차, 환경, 비용 등 해결이 필요한 다양한 이동 문제를 공유경제로 풀어 나가고자 한다"며 "전국의 시민들이 더 나은 이동과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도시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시는 이번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다음 달 사업 시행을 위한 의견 조율을 거쳐 기본계획을 수립한 후, 5월까지 조례 개정 등 사업 여건 조성을 완료하고 6월께 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한편, 공유차량 업체 쏘카는 카셰어링 개념을 도입해 차량을 분·시간 단위로 쪼개 사용함으로써 사용자의 비용 절감 및 편리성을 제공한다.

  하남=이홍재 기자 hjl@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