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성남시, 노후 건설기계 미세먼지 배출 차단 나서

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2019년 02월 20일 수요일 제8면

성남시가 노후 건설기계의 미세먼지 배출 차단에 나선다.

시는 덤프트럭, 콘크리트 믹스트럭, 콘크리트 펌프트럭 등 도로용 3종 건설기계를 조기 폐차하거나 배출가스저감장치를 부착하면 그 비용을 보조한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노후 건설기계 저공해화 사업에 7억 원을 투입한다. 이 중 6억 원은 건설기계 조기 폐차에 쓰인다.

지원하는 폐차 비용은 시가표준액을 적용해 산정한 차량 기준가액의 100%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건설기계 조기 폐차 선정 후 4개월 이내 신차를 구매하면 차량 기준가액의 200%에 해당하는 금액을 지원한다.

조기 폐차 보조금 지원 대상은 공고일 이전 사용 본거지가 성남이면서 2005년 이전에 제작된 도로용 3종 건설기계 차량이다. 이와 함께 대기관리권역인 서울, 인천(옹진군 제외), 경기(양평·가평·연천군 제외)지역에 2년 이상 연속 등록돼 있고 최종 소유자의 차량 소유 기간이 6개월 이상이어야 한다.

조기 폐차 보조금 신청은 한국자동차협회를 통해 이뤄진다.

나머지 1억 원은 배출가스저감장치 부착이나 저공해 엔진으로 개조하는 건설기계 차량을 지원한다. 중형(778만 원), 대형(1천58만 원) 등 차량 크기에 따라 장치 가격의 90%를 지원받을 수 있다.

배출가스저감장치 부착 지원 대상은 같은 조건에 2002~2005년 등록된 건설기계 차량이다.

지원을 받으려면 한국자동차환경협회나 부착지원센터로 보조금 지급 청구서 등의 서류를 보내면 된다.

시는 이 외에도 38억 원을 투입해 3천 대의 노후 경유차(총중량 3.5t 미만과 이상)의 조기 폐차 비용을 지원하고 있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