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택대, LINC+ 2단계 대상 뽑혀 사회맞춤형 인재 육성 지원 받아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2019년 03월 29일 금요일 제12면
평택대학교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교육부의 사회맞춤형 산학협력선도대학(LINC+) 육성사업(사회맞춤형 학과 중점형) 2단계 진입 대상 대학으로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산업체와 지역사회 맞춤형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2017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스마트물류, 스마트반도체시스템, 산업IoT 등 3개의 융·복합전공 사업에 올해부터 2021년까지 3년간 약 27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됐다.

평택대는 LINC+ 사회맞춤형학과 중점형 사업의 비전과 인재상을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사회맞춤형 엘리스(ELIS) 인재 양성’으로 정하고, 이들 3개 전공을 중심으로 45개 기업과 채용 연계 약정협약을 맺고 맞춤형 교과 및 비교과 프로그램을 실시해 왔다.

이동현 평택대 LINC+사업단장(국제물류학과 교수)은 "2단계 사업에서는 사회맞춤형 교육의 이념과 방식을 확대 및 고도화해 최종 성과인 취업률을 올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또한 기업, 지방자치단체 등과 협업을 강화하는 사업모델을 신규 추진해 사업성과를 확산하고 자립화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평택=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