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산 상록수 치매안심센터, ‘경증환자 쉼터 프로그램’ 진행

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2019년 04월 01일 월요일 제0면

안산시 상록수 치매안심센터는 1일부터 6월 21일까지 3개월 과정의 ‘경증치매환자 쉼터 프로그램’을 주 3회 하루 3시간씩, 오전반과 오후반으로 나눠 진행한다.

2019040101010000365.jpg
‘치매환자 단기 쉼터’는 경증 치매환자의 치매 악화를 방지하고 전문적인 인지건강프로그램과 돌봄을 제공해 치매환자를 돌보는 주보호자 및 가족의 부양부담 스트레스를 줄이고 휴식을 제공하기 위해 치매안심센터 내에 설치된 돌봄 시설로서, 인지재활프로그램 운영을 위한 작업치료사와 응급상황 대처 인력인 간호사가 필수적으로 배치된다.

이용 대상자는 치매안심센터에 등록된 치매환자로 장기요양서비스를 포함한 치매지원서비스를 신청해 대기 중이거나 신청하지 않은 경증치매환자다.

또, 중앙 치매센터 인증 ‘이음 프로그램’을 비롯해 치매환자가 다양한 인지자극과 정서적 안정감, 성취감을 느낄 수 있도록 작업치료, IT인지기기를 활용한 그룹전산화인지치료(Cotras-G), 원예·음악·미술치료, 운동치료, 안전 및 건강 교육, 나들이 등 각 분야 전문 강사를 초빙하여 제공할 예정이며,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상록수 치매안심센터는 지난해 5월 개소 이후, 총 2기의 쉼터 프로그램을 운영해 24명의 수료자를 배출했으며, 4월부터 11월까지 총 2기의 쉼터 운영과 1:1 방문형 쉼터 프로그램을 신규 도입해 운영할 계획이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