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양시, 수리천 약수터 등 6곳 해충기피제함 개방

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2019년 04월 04일 목요일 제0면

안양시는 기온 상승에 따른 진드기, 모기 등 해충의 피해 예방을 위해 해충기피제함을 개방,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2019040401010002024.jpg
날씨가 풀리면서 등산 등 시민들의 야외 활동이 증가함에 따라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SFTS)과 쯔쯔가무시증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시는 질병 매개 해충으로부터 시민들이 안심하고 등산할 수 있도록 수리천 약수터와 등산로 입구, 예술공원 및 삼막사 입구, 현충탑 입구 등 총 6곳의 기피제함을 개방했다.

해충기피제란 모기나 진드기를 죽이는 효과는 없으나 해충들이 싫어하는 물질을 함유하고 있다.

등산 직전 기피제를 피부나 옷에 뿌리면 벌레들이 인체에 접근하는 것을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

1회 분사할 경우 4 ~6시간 동안 해충을 차단하는 효과가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기피제함 개방은 오는 11월 초까지 운영할 계획"이라며 "봄철 야외 활동 시에는 긴 소매, 긴 바지를 착용하고 활동 2주 이내 발열, 소화기 증상, 전신근육통의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 반드시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안양=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