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재영·박정아 슈퍼매치 ‘원팀’

한국-태국 여자배구 올스타 오늘·7일 두 차례 친선경기 2회까지 전적은 1승1패 접전

연합 yonhapnews.co.kr 2019년 04월 05일 금요일 제15면
박미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올스타팀이 5일과 7일 태국과 2019 한·태 올스타 슈퍼매치를 치른다. 5일 낮 12시 10분 태국 나콘랏차시마의 터미널21체육관에서 1차전, 7일 오후 3시 30분 방콕의 후아막체육관에서 2차전이 열린다.

15.jpg
올해 3회를 맞은 한·태 올스타전은 교류 차원의 친선경기이지만 1승1패로 승부를 가리지 못할 정도로 양국 여자배구의 자존심이 걸린 빅매치다. 특히 한국 여자배구가 구름 관중을 모으며 흥행에 성공했고, 태국 역시 여자배구 인기가 높아 불꽃 튀는 승부가 예상된다.

박미희 감독은 "시즌이 끝나고 쉬지 못한 채 해외 원정 올스타전에 나서는 게 아쉽지만 여자배구를 알리는 만큼 즐기려고 한다. 태국과 자존심 대결을 벌이는 만큼 지지 않으려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한국 선수들은 2일 국내 첫 담금질 후 3일 태국으로 건너가 4일 현지 적응훈련을 가졌다. 올 시즌 여자프로배구 챔피언결정전에서 ‘적’으로 맞붙었던 이재영(흥국생명·왼쪽)과 박정아(한국도로공사·오른쪽)가 이번엔 한 팀으로 공격 쌍두마차로 나선다.

이재영은 챔프전에서 맹활약하며 도로공사에 시리즈 전적 3승1패로 우승을 이끌며 만장일치 챔프전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1일 개최된 V리그 시상식에선 경쟁자였던 박정아를 제치고 정규리그 MVP까지 차지했다. 이재영과 박정아는 챔프전까지 뛰어 피로가 쌓여 있지만 경기 감각은 최고 수준에 올라 있어 태국 코트를 맹폭할 태세다.

태국은 2017년 1회 태국 대회 때 한국에 2-3으로 졌지만, 작년 국내에서 개최된 2회 대회에선 3-2로 승리해 만만찮은 전력을 자랑한다. 이재영과 박정아의 활약에 한국 여자배구가 태국을 넘을 수 있을지가 달려 있는 셈이다.

이-박 콤비 외에 센터 배유나(도로공사)와 김수지(IBK기업은행), 리베로 김해란(흥국생명), 라이트 김희진(기업은행)이 베스트7으로 나설 전망이다. 세터는 훈련 때 주전조에서 번갈아 나섰던 조송화(흥국생명)와 이다영(현대건설)의 기용이 점쳐진다. 올 시즌 프로 무대에 데뷔해 매서운 실력을 보여 줬던 이주아(흥국생명)와 정지윤(현대건설), 박은진(KGC인삼공사)도 교체 선수로 투입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