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연천군 재정 악화 우려… 은통산단 조성 제동

정부, 경기도에 재조정 요구 道 "규모 축소 등 수정 검토"

정동신 기자 dsc@kihoilbo.co.kr 2019년 04월 23일 화요일 제21면
경기도가 각종 규제로 낙후돼 있는 연천군의 경제를 활성화할 계획으로 추진 중인 연천BIX(은통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에 제동이 걸렸다.

도가 연천BIX 조성 이후 분양에 관한 책임을 연천군에 전가하려던 계획에 대해 정부가 연천군의 재정 부담 과다를 이유로 재조정을 요구했기 때문이다.

22일 경기도와 연천군, 경기도시공사 등에 따르면 도는 2021년까지 연천군 연천읍 통현·은대리 일원 60만㎡에 사업비 1천188억 원을 들여 연천BIX를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도와 군, 사업시행자인 경기도시공사, 연천군기업인협의회는 2016년 2월 연천BIX 조성과 관련해 업무협약을 맺었으며, 2017년 12월 착공했다.

하지만 최근 정부가 이 사업에 대해 연천군의 재정건전성이 훼손될 소지를 들어 ‘재검토’를 요구해 사업이 난항에 빠졌다.

지난달 말 진행된 행정안전부의 2019년 제1차 정기 중앙투자심사위원회는 연천BIX 조성사업 계획에 대해 입주 수요조사 등을 토대로 구체적인 분양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라며 재검토 사업으로 분류했다. 현 계획상 도시공사가 연천BIX 조성사업을 시행하고 있는 가운데 완공 이후에는 기업 입주 등 분양과 관련된 업무를 연천군이 맡도록 한 확약이 군의 재정 악화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이다.

기업 입주가 이뤄지지 않아 연천군이 부지 매입 등의 조치를 취해야 할 경우 현재로서도 매우 취약한 군의 재정 여건을 감안하면 군 재정에 큰 악재가 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정부는 기존에 각종 산단 분양을 실시했던 전례가 있고 연천BIX 사업을 직접적으로 주도한 도와 도시공사가 조성은 물론 분양까지 발 벗고 나서도록 요구한 셈이다.

연천군 관계자는 "조성단계부터 분양까지 도와 군이 함께 하게 되면 군의 조성비용 부담이 발생할 수 있지만 대신 분양가가 낮아지면서 분양이 좀 더 용이해질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도와 도시공사는 행안부의 판단이 도의 재정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사업 시기를 변경하거나 규모를 축소하는 방안을 포함해 다각적으로 사업계획 수정을 검토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재검토 결과가 나온 만큼 사업이 성공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시기나 규모를 전반적으로 재정비해 다음 심사에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연천=정동신 기자 dsc@kihoilbo.co.kr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