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마음이 편한 아파트

이병기 기자 rove0524@kihoilbo.co.kr 2019년 05월 02일 목요일 제10면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2017년 기준으로 우리나라 국민 중 절반 정도가 아파트에 거주한다. 넓지 않은 땅 덩어리에 국토의 70%가량이 임야로 이뤄져 있고, 심각한 수도권 과밀화 현상 속에서 제한된 면적에 다수의 시민들이 거주하는 아파트는 필수불가결한 요소다. 특히 요즘 지어지는 아파트는 단지 내에 헬스장과 커뮤니티 시설 등 주민들을 위한 각종 편의시설이 포함되면서 쾌적한 거주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반면 아파트로 인해 발생하는 갈등도 적지 않다. 층간소음 문제는 이미 우리 사회의 고질적인 갈등으로 자리 잡았고, 주차 문제, 쓰레기 처리 등 각종 민-민 갈등이 발생하고 있다. 이 중에서도 각 동별 주민 대표들이 모여 단지의 각종 계약과 대소사를 결정하는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에서는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얼마 전 송도국제도시의 한 아파트 주민들은 국민신문고에 입주자대표회의의 비리를 고발하는 청원을 접수했다. 관리업체 선정 과정에서 정상적인 절차를 거쳐 최종 업체를 선정했음에도 석연치 않은 이유로 심사를 다시 진행해 제3의 업체를 결정했기 때문이다. 해당 아파트는 그 전에도 엘리베이터 운행 문제로 주민들의 불만이 극에 달한 상태였다. 초고층 아파트의 에너지 절감 차원에서 일부는 저층 운행을, 나머지는 고층 운행을 도입했다. 집 위치에 따라 어떤 주민은 엘리베이터를 갈아타거나 조금 더 떨어진 곳의 엘리베이터를 이용해야만 1층으로 내려올 수 있는 구조가 된 것이다.

 당초 주민들은 투표를 통해 분기별로 저층과 고층 운행하는 엘리베이터의 위치를 변경하기로 했지만, 어느 순간 입대의 회의를 통해 고착됐다. 이 과정에서 일부 주민들은 입대의 임원들의 편의성 때문에 이 같은 일이 벌어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동구의 한 아파트도 입대의 회장과 아파트 관리사무소장 간 불협화음이 나오고 있다. 회장은 관리소장이 각종 계약을 진행하면서 부정이 이뤄졌다고 주장하지만, 관리소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적게는 수백 명, 많게는 수천 명이 거주하는 단지다 보니 각종 계약의 규모도 커질 수밖에 없고, 이 과정에서 아직도 소위 ‘뒷돈’이 오가는 부정행위가 이뤄지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다. 살기 좋은 아파트는 ‘편의시설이 많은 곳’보다 ‘마음이 편한 장소’가 아닐까.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