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與 의원들 ‘의원정수 확대론’ 일축

정치권 일각서 확대 주장 나오자 홍영표·표창원 등 불가 입장 밝혀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9년 05월 09일 목요일 제2면

정치권 일각에서 의원정수 확대 주장이 나오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논란 확산 차단에 나섰다.

 이날로 임기를 마치는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인천부평을) 원내대표는 8일 한 라디오에 출연해 "의원정수는 그렇게 쉽게 늘린다고 얘기할 수 있는 상황이 결코 아니다"며 "우리 당으로서는 동의하기 어려운, 동의할 수도 없는 안"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홍 원내대표는 "선거법 논의 과정에서 의원 정수를 360명까지 늘리자는 이야기도 나왔지만 정치에 대한 국민의 불신이 큰 상황에서 의원 정수를 늘리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설득해 최종적으로 지역구 225석, 비례대표 75석 안으로 결론 지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같은 당 김해영 최고위원도 확대간부회의에서 "의원정수 확대는 국민의 뜻이 아니다"라며 "여론조사를 보면 국회 전체 예산을 동결한다는 전제하에서도 의원정수 확대는 다수의 국민이 반대한다"고 말했다.

 표창원(용인정)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국회의원 수 증원에 반대한다"며 "수를 늘릴 게 아니라 제대로 일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표 의원은 "보좌관이 써준 질문지나 읽어대고 공천받기 위해 당 권력자를 맹목적으로 추종하며 국가와 국민을 해치는 망언, 반의회적 물리력 행사를 일삼고 예산을 낭비하는 좀비 의원, 조폭 의원, 파업 의원을 없애는 게 급선무"라고 덧붙였다.

 한편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의원정수 확대론에 총대를 메고 나섰다.

 박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에 출연해 "인구 5천만에 세계 10대 경제대국 규모에서 국회의원이 300명인 나라는 없다. 우리가 제일 적다"며 의원정수 확대를 주장했다.

 그는 "정치인이라는 것이 국민적 인기가 떨어지는 한이 있더라도 원칙적인 문제는 이야기하는 게 옳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국회의원들이 보다 더 철저히 예산과 지역을 관리하기 위해선 국회의원 증원이 필요하다"며 "지금 지역구 축소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