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택시,인구 50만 명 진입 축하 및 시민의 날 기념 축제 31일 개최

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2019년 05월 13일 월요일 제11면

2019051301010003917.jpg
평택시가 인구 50만 명 진입 축하 및 시민의 날을 기념하는 축제가 오는 31일부터 6월 2일까지 소사벌 레포츠타운과 합정동 조개터 일원에서 펼쳐진다.

 축제 첫날인 31일 오후 6시부터 소사벌 레포츠타운에서 시민의 날 기념식과 함께 ‘평택시민 50만 페스티벌’이 열린다. 무료 공연으로 누구나 참여할 수 있고, 오후 5시부터 선착순 입장이다.

 지역 예술단체가 참여하는 식전공연에 이어 ‘평택시민 50만 기념식’이 오후 7시부터 30분간 진행된다. 기념식 이후에는 유명 초청 가수(이승환, 백지영, 노라조, 박상민, 박현빈, VOS, 우주소녀)의 흥겨운 축하공연과 화려한 불꽃놀이가 펼쳐진다.

 6월 1일과 2일은 지역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평택 소리 樂(악) 축제’로 새로움과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조개터와 소사벌 레포츠타운 일원에서 열리는 축제는 무대공연을 비롯해 거리공연, 퍼레이드와 각종 체험 및 마켓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운영된다.

 1일 오후 1시 군악대 연주를 시작으로 평택농악·평택민요 공연과 중국 칭다오(靑島)시 타악팀의 초청 공연, 팝핀현준&박애리의 컬래버 공연, 월드타악팀의 전통공연 및 새싹뮤지컬 등이 펼쳐진다.

 특히 성동초교 어린이 취타대를 필두로 500여 명의 평택시민과 공연단이 참여하는 대형 퍼레이드는 축제의 백미로 꼽힐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합정동 조개터 거리에서는 다양한 장르의 버스킹과 마술, 버블쇼, 서커스 공연 등이 축제기간 내내 이어진다.

 축제 마지막 날인 2일은 무대공연과 거리공연, 전시·체험·마켓 등이 계속되는 가운데 지역의 숨은 소리인재 발굴을 위한 ‘쇼 미 더 평택(SHOW ME the PYEONGTAEK)’이 펼쳐지며, 시상식을 끝으로 평택시민 50만 대축제의 모든 일정이 마무리된다.

 정장선 시장은 "이번 축제는 3개 시·군 통합, 미군기지 이전 등으로 겪었던 어려움을 슬기롭게 헤쳐 나간 시의 50만 인구 대도시 진입을 축하하며 향후 질적 성장의 새로운 시발점을 알리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평택=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