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기도, 광역버스 파업 앞두고 도의회 민주당 버스노조와 13일 간담회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2019년 05월 13일 월요일 제0면

경기도를 비롯한 전국 버스노조가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등에 따른 임금 조정 문제를 두고 오는 15일 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이 버스노조 대표들과 논의 테이블을 마련했다.

12일 도의회에 따르면 민주당 대표단은 지난 10일 도내 버스노조 측에 공식 만남을 제안, 노조가 이에 응하면서 13일 도의회 민주당 대표의원실에서 간담회를 가진다.

간담회에는 경기지역자동차노조, 중부지역자동차노조, 경기도버스노조 등의 각 버스노조 대표들이 참석한다.

도의회 민주당에서는 염종현(부천1) 대표의원, 남종섭(용인4) 총괄수석부대표, 민경선(고양4) 정책위원장, 조재훈(오산2) 건설교통위원장 등이 자리한다.

앞서 지난 9일 경기지역자동차노조는 파업 찬반 투표에서 97.3%의 찬성률로 총파업을 결의했다. 파업 투표 참여 대상은 도내 14개 시·군을 경유하는 15개 버스업체 소속 노조원들이다.

이에 따라 오는 15일 오전 4시부터 도내 광역버스 589대(56개 노선 무기한 운행을 중단할 전망이어서 도민들의 적지 않은 불편이 예상되고 있다.

도내 버스노조의 요구는 서울지역에 준하는 임금 인상, 주 52시간에 시행에 따른 인력 충원 및 임금 감소분 보전 등이지만 사측은 수익성 저하에 따른 인건비 부담을 호소하고 있어 양측 간 조정이 어려운 상황이다.

국토교통부는 대안으로 ‘버스요금 인상’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지만 경기도는 수도권통합환승할인제로 묶여 있는 서울·인천의 동참 없이는 단독으로 인상이 어렵다는 입장을 지키고 있다.

민주당 염 대표의원은 "어려운 협상이 될 것으로 생각하나 도민의 발인 버스가 멈춰서 불편이 초래되는 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사안을 챙기겠다"고 말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